본문 바로가기

[카드뉴스] '복수'로 세계인을 사로잡은 이 남자

온라인 중앙일보 2016.05.05 10:00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Our History 페이스북에 잠깐 오셔서 '좋아요'를 꾸욱 눌러주세요!
https://www.facebook.com/ourhistoryO

[People O] 박찬욱/ '복수'로 세계인의 박수를 받은 남자

#1
세계 영화판의 흐름을 한 눈에 볼 수 있다는
칸국제영화제
사진설명: 칸영화제 개막식

#2
경쟁부문 21편 가운데 당당히 이름을 올린 영화 ‘아가씨’
“사실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받지 못할 거라 생각했죠.
모호한 구석없이 명쾌한 영화니까요.”
사진설명: 칸영화제 트로피

#3
전작들이 늘 ‘모호’했던 이 감독은
이미 칸 국제영화제 트로피를 2개나 들어올렸던
‘깐느박’
사진설명: 제57회 칸영화제

#4
“이건 예전에 나온 거잖아”
익숙함, 반복을 싫어하고
매번 도전하고 싶은 금기, 뛰어넘고 싶은 영역이 확고해
그의 작품을 ‘난해하다’ 고 평가하는 관객도 많아
사진설명: -

#5
작품마다 금단의 영역을 아슬아슬하게 넘나들며
파격적인 연출을 선보이는 이 사람은 바로 박찬욱
사진설명: 2008년 12월 26일

#6
2000년 ‘공동경비구역 JSA’로 이름을 알린 뒤
뚝심 있게 자신만의 세계관을 담은 필모그래피를 쌓아
사진설명: 2000년 9월 7일

#7
“박찬욱은 위대한 장르감독” –쿠엔틴 타란티노
본능적이지만 지적이기도 한 그의 작품들
특히 복수 3부작*의 독특한 작품관은 그를 세계적 감독으로 발돋움시켜
*’복수는 나의 것(2002)’, ‘올드보이(2003)’, ‘친절한 금자씨(2005)’
사진설명: 2002년 7월 16일

#8
편집을 할 때도 상식적인 연결 컷을 거부하고
특유의 미장센과 카메라 워크로 강렬한 에너지 표출
사진설명: 2005년 1월 10일

#8-1
영화 '킹스맨(2015)'의 매튜본 감독은
원테이크로 촬영된 올드보이 속 '장도리신'에 영감 받아 이를 오마주 하기도
사진설명: 올드보이 '장도리신'과 킹스맨 '교회신'

#9
“뭔가를 ‘안 한다’가 중요하다.
어떤 평범한 장면을 찍을 때 굉장히 창의적인 앵글을 고안한다기보다
대개들 하는 방법을 피하는 편이다”
-2012년 3월 17일 중앙일보 인터뷰

언제나 ‘개성’을 강조해온 박찬욱
그의 영화세계는 어떻게 구축 된걸까

#10
“영화를 만들 때 원천이 돼주는 건 문학”
영화감독이지만 영화를 보면서 지내는 시간보다
책 읽는 시간이 더 많다고
사진설명: 2013년 1월 23일

#11
“어릴 적 읽은 공상과학 이야기들이
내 취향이나 성격 형성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
영화 ‘아가씨’ 역시 ‘핑거스미스’라는 영국 소설을 원작으로 제작
사진설명: 영화 '아가씨' 스틸컷

#12
“근친 상간을 다룬 ‘올드보이’에 이어 또 한번 논란이 될 만한
레즈비언 이야기지만 내 영화 중 가장 아기자기한 재미가 있는 작품”
사진설명: 2016년 5월 2일, '아가씨' 제작발표회장에서 박찬욱

#13
2004년 심사위원 대상을 받았던 '올드보이'
2016년 '아가씨'는 칸에서 어떤 강렬한 인상을 남길까요?
사진설명: 2016년 5월 2일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