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안산 토막시신 피해자 5년전부터 가족과 연락두절"

중앙일보 2016.05.05 09:44

안산 토막시신 사건 피해자인 40대 남성이 가족과 수년 전부터 연락두절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안산단원경찰서는 피해자인 최모(40)씨의 가족들로부터 "5년 전부터 연락이 되지 않았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5일 밝혔다. 앞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토막시신의 상반신을 부검한 결과 인천에 거주하는 최씨인 것을 확인했다.

최씨의 신원을 확인한 경찰은 주변 탐문과 휴대전화 통화기록 조회 등을 통해 최씨의 사망 전 행적을 좇고 있다. 하지만 가족들과도 연락이 장기간 닿지 않았던 만큼 뚜렷한 성과는 없는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에 도움이 될 만한 단서는 찾지 못했다"면서 "최씨의 행적을 추적해 용의자 찾기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씨는 지난 1일 오후 안산시 대부도 내 불도방조제 입구의 배수로에서 하반신 시신 상태로 발견됐다. 이어 3일 오후에는 대부도 북단 선착장 인근에서 상반신이 발견됐다. 국과수 부검 결과 사인은 외력에 의한 머리손상으로 추정된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