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토막 시신 신원은 40세 내국인,부검소견 사인은 외력에 의한 머리손상

중앙일보 2016.05.04 15:13

경기 안산 대부도와 시화호에서 발견된 토막 시신의 신원이 확인됐다.

사건을 수사 중인 안산단원경찰서는 4일 “시신에서 채취한 지문 분석 결과, 피해 남성은 40세 한국인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신원은 수사 목적상 밝힐 단계가 아니다. 피해자 주변 인물에 대한 수사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상반신을 부검한 결과 사인은 외력에 의한 머리 손상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이 나왔다. 얼굴뼈의 복합 골절, 갈비뼈 골절, 오른팔과 오른쪽 폐의 흉기에 의한 손상도 확인됐다.

경찰은 피해 남성이 여러 차례 흉기에 찔린 것으로 미뤄, 원한이 있는 면식범의 소행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주변인 탐문조사에 들어갔다.

앞서 지난 1일 오후 3시50분쯤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대부도 내 불도방조제 입구 인근 배수로에서 마대에 담긴 남성 하반신 시신이 발견됐다. 이어 3일 오후 2시쯤 대부도 북단 방아머리선착장 인근 시화호 쪽 물가에서 상반신이 발견됐다.

안산=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