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쁜 남자 전성시대' 미국, 필리핀 대선서 각각 막말 후보 열풍

중앙일보 2016.05.04 14:48
기사 이미지

트럼프가 인디애나 경선에서 승리한 뒤 감사 인사를 SNS를 통해 공유했다.[사진 트럼프 트위터]

바야흐로 ‘나쁜 남자’ 전성시대다. 각각 대통령 선거를 앞둔 미국(11월 18일)과 필리핀(5월 9일)에서 거침없는 행보로 자신의 길을 나아가는 ‘막말’후보들이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미국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와 필리핀 야당의 로드리고 두테르테 디바오시(市) 시장이 그 주인공이다. 다른 사람들을 배려하지 않는 언사로 비판의 대상이 되기 일쑤지만 뚜렷한 정책 방향과 남다른 소신으로 높은 지지율을 얻고 있다.
 
트럼프의 막말은 이미 도를 넘어선 상태다. 초등학교 4학년 수준의 어휘를 주로 사용하며 직설 화법과 거친 표현도 서슴지 않는다. 경쟁후보 힐러리 클린턴에 대해 “남편도 만족시키지 못했는데 과연 미국을 만족시킬 수 있겠냐”고 자극하기도 하고 멕시코 인들을 범죄자로 묘사한다. “낙태한 여성을 처벌해야 한다”고 말해 전 세계적 논란을 불러오기도 했다.

필리핀의 두테르테(민주 필리핀당) 시장도 이에 못지않다. 필리핀을 방문한 교황 때문에 차가 막히자 “교황 개XX, 집으로 돌아가라 해”라고 말한 것이 알려졌다. 유세현장에서는 1989년 디바오시 교도소 폭동 당시 성폭행당하고 살해당한 호주 여성 선교사를 두고 “시장인 내가 먼저 (성폭행)했어야 했는데” 하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필리핀 주재 호주 대사가 비판하자 “입 닥쳐라. 내가 대통령이 되면 외교관계를 끊자”고 받아치기도 했다.
기사 이미지

두테르테 필리핀 대선 후보가 살해된 호주 선교사를 주제로 농담을 던지고 있다[사진 연합뉴스tv 방송화면 캡쳐]

이러한 ‘막가파’ 행보에도 불구하고 두 대선 후보는 각각 순항중이다. 트럼프는 인디에나 주 경선에서 승리해 공화당 후보로 사실상 확정됐고 두테르테 시장은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다.(33%) 인구의 83%가 가톨릭 신자인 필리핀에서 교황에게 욕설과 함께 “집으로 돌아가라”고 말하고서도 지지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것이다.
 
두 후보의 높은 인기 비결의 뚜렷한 공통점이 있다. 국가적 이슈에 대한 국민들의 높은 열망이 반영되었다는 점이다.
 
트럼프의 인기 비결은 그가 미국의 높은 실업률의 해법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CNBC가 트럼프가 싹쓸이했던 미국 동북부 5개 주 경선의 투표성향을 분석한 결과, 모두 실업률이 전국평균을 웃도는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과 멕시코, 일본, 베트남으로부터 일자리를 찾아오겠다. 그들이 우리의 일자리와 부를 빼앗고 있다"는 그의 폐쇄적인 발언이 미국 내에서는 먹히고 있다.
 
한편 필리핀의 두테르테 시장은 필리핀의 가장 큰 고민거리인 치안을 책임지겠다고 나선다. 필리핀에서는 지난해 상반기에 강력범죄만 35만 건이 발생했을 정도로 높은 범죄율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체포영장 발급에만 수개월이 걸리고 사법시스템이 낙후돼 있어 범죄문제 해결이 어려운 실정이다. 지방 검사 출신인 두테르테 시장은 1988년부터 28년 동안 필리핀 남부 디바오시 시장으로 재직하는 동안 1000명이 넘는 범죄자를 처형한 이력이 있다. 이러한 ‘스펙’이 지난달부터 필리핀 1위 후보로 급부상 하는 원동력이 됐다. 필리핀의 치안문제가 이슈가 되자 그의 강점이 부각된 것이다.
 
이러한 현상에 화답하듯 그는 “마닐라만(灣)을 범죄자의 피로 물들이겠다”는 발언으로 자신의 지지자들을 또 한 번 결집시켰다. 6년 단임으로 임기동안 막강한 권력을 행사할 수 있는 필리핀 대통령제의 특성도 이에 한 몫 한 것으로 보인다.
 
김기연 인턴기자
kim.ki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