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대선, 클린턴 대 트럼프 대결 막 올랐다

중앙일보 2016.05.04 10:21
기사 이미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의원

오는 11월 미국 대선 본선에서 미국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가 맞붙게 됐다.

트럼프는 3일(현지시간) 미 중동부 인디애나주 경선에서 승리가 확실해 보인다. 공화당 경선에서 트럼프를 뒤쫓고 있는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텍사스)은 이날 개표가 시작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후보 사퇴를 선언했다. 트럼프를 제칠 사실상 마지막 경선에서 패배가 확실해지자 경선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크루즈는 연설에서 “인디애나 경선을 끝으로 물러나겠다”며 “비록 경선에서 중도 하차하지만 자유를 위한 싸움은 계속 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를 지지할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크루즈의 후보 사퇴로 공화당은 트럼프의 대선 후보 지명이 분명해졌다. 이에 따라 오는 11월 미국 대선 본선은 공화당의 트럼프와 민주당의 클린턴 구도로 펼쳐지게 됐다.

클린턴은 1주일 전 5개 주 경선 대승으로 사실상 민주당 대선 후보 지위에 올랐기 때문이다. 내달까지 경선이 일부 남아 있고 7월 각당 전당대회 투표가 남아 있지만 대선 경선 레이스는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향후 막 오를 클린턴와 트럼프 간 대결은 ‘여성 대 남성’‘워싱턴 정계 주류 대 아웃사이더’‘미 정계 엘리트 대 부동산 재벌’구도로 세기의 승부가 될 전망이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