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소야대 ‘운전대’ 잡은 정진석

중앙일보 2016.05.04 03:00 종합 1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은 3일 국회에서 당선자 총회를 열고 원내대표에 정진석 당선자(왼쪽)를, 정책위의장에 김광림 의원을 선출했다. 정 신임 원내대표는 투표 결과 확정 직후 “박근혜 정부를 잘 마무리하고 새 정권을 창출하는 선발투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사진 박종근 기자]


새누리당의 20대 국회 첫 원내대표로 정진석(56·공주-부여-청양) 당선자가 뽑혔다. 4선 의원인 정 당선자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선거에서 정책위의장 후보 김광림(68·안동) 의원과 함께 69표를 얻어 당선됐다. 투표에는 새누리당의 당선자 122명 중 119명이 참여했다.

새누리당 원내대표 당선
친박 지원, 1차서 69표 과반
당 대표 권한대행도 승계
“정권 창출 선발투수 될 것”


특히 정 당선자-김 의원 조가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에 성공하면서 결선투표 없이 끝났다. 경쟁자였던 나경원 의원(원내대표 후보)-김재경 의원(정책위의장 후보) 조는 43표를, 유기준 의원-이명수 의원 조는 7표를 각각 얻었다. 당 관계자들은 새누리당 내 친박근혜계가 정 당선자를 지지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정 신임 원내대표는 당선 소감에서 “새누리당의 마무리투수 겸 선발투수 역할을 하겠다”며 “박근혜 정부를 잘 마무리하고 새 정권을 창출하는 선발투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 신임 정책위의장은 “시장주의와 실용주의의 원칙에 입각한 통합과 조정의 정치를 소통을 통해 이뤄 가겠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전임자였던 원유철 의원으로부터 원내대표직과 함께 당 대표 권한대행직도 승계받았다. 총선 참패로 20대 국회가 여소야대, 3당 체제로 재편돼 정 원내대표의 역할이 커졌다. 그는 비상대책위원장 선임과 차기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 조기 개최 문제 등에 대해 “당선자들의 중지를 모으겠다”고 일단 말을 아꼈다. 비박근혜계 총선 당선자들의 복당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 취합 과정이 필요하다”고 즉답을 피했다.

글=남궁욱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사진=박종근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