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조조정 ‘실탄’ 최소 7조…대우조선엔 수조원 더 든다

중앙일보 2016.05.04 02:35 종합 8면 지면보기
한국신용평가는 지난해 말 대우조선해양의 회사채 등급을 투자등급 마지노선인 BBB에서 투기등급인 BB+로 내렸다. 대우조선 회사채를 사지 말라는 메시지다. 대우조선이 5조원대의 손실을 뒤늦게 공개한 데 따른 조치다. 한국신용평가 관계자는 “산업은행·수출입은행의 자금 지원 결정에도 불구하고 해양플랜트 추가 손실 가능성을 비롯해 경영 불확실성이 여전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손실 대비해 쌓는 충당금 적립률
산은·수출입은행, 80%도 안 돼
시중은행 맞추려면 7조2000억 필요
투기등급인 대우조선 채권 13조
‘부실’ 분류 땐 충당금 더 늘려야

그런데 비슷한 시기 양대 국책은행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대우조선에 대출해 준 12조9903억원(산업은행 4조원, 수출입은행 8조9903억원)을 부실채권이 아닌 정상채권으로 분류했다. 대우조선 회사채를 투기등급으로 본 시장의 판단과는 전혀 동떨어진 결정이다.
 
기사 이미지

산업은행이 경영난에 빠진 현대상선의 대출금(1조2000억원)을 곧바로 부실채권으로 처리해 버린 점과 비교할 때 이중 잣대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하나금융투자 이미선 애널리스트(채권 담당)는 “대우조선의 취약한 재무구조를 감안하면 부실채권으로 분류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국책은행으로부터 ‘정상기업’이라고 인정받은 대우조선은 지난해 하반기 직원 한 명당 900만원의 성과급을 지급했다. 그간 산업은행 퇴직자들은 대우조선에 낙하산 임원으로 재취업해 억대 연봉을 받거나 고문을 맡아 사무실과 차량을 제공받았다. 두 은행은 대우조선 대출을 정상채권으로 분류한 덕에 대손충당금을 거의 쌓지 않았다. 대손충당금은 은행이 대출금을 떼일 경우에 대비해 모아놓는 돈이다.

이에 따라 수출입은행은 지난해 216억원의 흑자(당기순이익)를 기록했다. 산업은행은 1조9000억원의 적자를 냈지만 대우조선에 대한 충당금을 쌓지 않아 그나마 적자 규모를 대폭 줄였다. 산업은행의 지난해 평균 연봉은 9435만원, 수출입은행은 9240만원으로 321개 공공기관 중 나란히 10위권 안팎을 기록했다.

이는 구조조정을 주도하는 국책은행의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를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라는 지적이 나온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의 대주주이고, 수출입은행은 최대 채권은행이다. 오정근 건국대 금융IT학과 특임교수는 “당장 감독을 제대로 못한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대우조선의 구조조정을 뒤로 미룬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그 결과는 심각하다. 부실채권 대비 충당금 적립률은 산업은행 78.6%, 수출입은행 79.8%로 시중은행 평균(143%)에 한참 못 미친다. 충당금이 부실채권 규모보다 작아 자력으론 부실채권을 털어낼 수 없다는 얘기다. 결국 정부가 두 은행의 자본 확충을 위해 고육지책으로 꺼내든 카드가 ‘한국판 양적완화’다.

삼성선물에 따르면 산업은행·수출입은행이 시중은행 수준의 충당금을 적립하려면 7조2730억원(산업은행 4조7450억원, 수출입은행 2조5280억원)의 자본 확충이 필요하다. 여기에 대우조선의 대출금을 부실채권으로 분류하면 수조원의 충당금을 더 적립해야 한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구조조정에 필요한 재원이 5조원 이상이라고 밝혔다.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 참석차 프랑크푸르트를 찾은 유 부총리는 2일(현지시간) 현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야당이 법인세 인상으로 구조조정 자금 5조원을 마련하자고 한다’는 질문에 “5조원 갖고 될지 봐야 한다”고 답했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한국판 양적완화를 추진하기에 앞서 국책은행 개혁 청사진부터 내놔야 한다고 지적한다.
 
▶관련 기사
① 조선-해운 합병ㆍ빅딜 없다…대우조선 추가 인력감축
② 박대통령 언급한 양적완화는? 기준금리 0% 돼야 가능


오정근 교수는 “자본 확충을 하려면 대우조선 경영진과 대주주인 산업은행은 물론 금융 당국에 대해 확실한 책임을 묻는다는 약속이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교수는 “국책은행의 방만경영을 해결하지 않고 돈만 투입하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손충당금=은행이 대출금을 떼일 경우에 대비해 모아 놓는 돈이다. 부실채권 규모 이상을 쌓아야 자산 건전성 악화를 막을 수 있다. 대손충당금이 불어날수록 은행의 순이익은 줄어든다.

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