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년도 안 남았는데 선장 교체, 평창올림픽 불안한 항해

중앙일보 2016.05.04 00:53 종합 28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조양호(67) 한진그룹 회장이 3일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조직위원장에서 물러났다. 이날 오후 곧바로 이희범(67·사진) 전 산업자원부 장관이 조 회장의 후임으로 내정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조 위원장과 정부 사이에 알력이 있었다는 이야기도 나돈다.

조양호 회장, 조직위원장 사퇴
“한진해운 등 그룹 정상화 총력”
문체부와 잦은 갈등 탓 분석도
후임자로 이희범 전 장관 내정

평창 올림픽 조직위원회(조직위)는 3일 “조 회장이 한진해운 등 그룹 내 현안 해결에 총력을 다하고자 조직위원장에서 물러날 뜻을 밝혔다. 조 회장은 한진해운 경영 정상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 회장은 이날 조직위 국장들과의 화상회의를 열어 사퇴 인사를 전했다.

조 회장의 사퇴발표는 갑작스럽게 이뤄졌다. 조직위 고위 관계자는 “최근 한진해운 사태로 인해 그룹이 큰 어려움에 빠졌다. 불과 1주일 사이에 조 회장이 사퇴 결심을 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불과 1년 9개월 앞으로 다가온 평창 올림픽(2018년 2월 9일 개막) 준비에 큰 차질을 빚게 됐다.

조 회장이 대주주인 한진해운은 지난달 25일 주 채권은행인 산업은행에 자율협약 신청서를 제출했다. 경영권을 내놓은 조 회장은 채권단으로부터 한진해운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사재를 출연해야 한다는 압력까지 받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조 회장은 평창 올림픽의 얼굴인 조직위원장직을 유지하는 게 온당치 않다고 생각했다는 게 조직위 관계자의 전언이다.

그러나 그룹 문제는 표면적 이유일 뿐 조 회장의 사퇴 이유는 정부와의 갈등 때문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조직위는 지난해부터 올림픽 분산개최 문제, 테스트 이벤트 준비 등 현안이 있을 때마다 문화체육관광부 실무 책임자와 마찰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이 조직위의 인사권을 행사하지 못하는 가운데 정부의 간섭이 심했다는 것이다. 
 
기사 이미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3일 평창 올림픽 조직위원장에서 물러났다. 지난해 8월 조직위원회 서울사무실에서 올림픽 준비 상황을 설명하는 조 회장. [중앙포토]


‘조양호 체제’는 2018년 평창 올림픽이 끝날 때까지 유지될 것으로 보였다. 조 회장은 평창이 세 번째 올림픽 유치에 도전했던 지난 2009년 공동유치위원장을 맡았다. 당시 한진그룹 경영보다 올림픽 유치에 더 열성을 보였던 조 회장은 2011년 7월 평창 올림픽 개최를 확정할 때까지 34차례의 해외출장을 다녔다. 조 회장은 2014년 7월 사퇴한 김진선 전 조직위원장의 뒤를 이어 조직위 수장에 올랐다.

조 회장이 부임한 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018년 평창올림픽 개최국인 한국이 2020 여름 올림픽을 개최하는 일본과 동·하계 올림픽을 분산 개최하는 안을 제의했다. 거센 찬반 논란이 일어난 가운데 조 회장은 정부 의지에 따라 평창의 단독 개최를 관철시켰다. 지지부진했던 올림픽 스폰서 유치도 목표(8500억원)의 57%(지난해 11월 기준)를 달성하는데 기여했다. 조 회장은 또 공사가 늦어졌던 정선 알파인 스키장과 평창 보광 휘닉스파크에서 올림픽 테스트이벤트를 성공적으로 치르는데 힘을 발휘했다.

이 과정에서도 조 회장은 문체부와 자주 부딪혔다. 조 회장의 사퇴로 평창 올림픽 준비에 비상이 걸렸다. 스포츠 행정 경험이 거의 없는 내정자가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을지 우려하는 이가 많다.

조 회장과 조직위에 파견된 30여 명의 한진그룹 인력이 조직위를 떠나면 업무 공백이 불가피하다. 오는 10월 평창에서 열리는 제7차 IOC 조정위원회가 신임 조직위원장의 국제 스포츠 무대 데뷔전이 된다. 올림픽 준비의 주축이 돼야 할 조직위는 ▶IOC와의 관계 ▶스폰서 유치 ▶지방자치단체·경기단체와의 소통 등을 도맡아야 한다. 올림픽까지는 1년9개월,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서 새로운 조직위원장이 해야 할 일이 많다.

김식 기자 seek@joogna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