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부진 면세점 담판, 루이비통과 통했다

중앙일보 2016.05.04 00:01 경제 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이부진(46·사진) 호텔신라 사장이 서울 용산에 있는 신라아이파크면세점에 명품 잡화브랜드 루이비통을 유치했다.

20여개 브랜드 용산에 입점 합의

호텔신라는 루이비통의 모기업인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그룹 측과 용산 신라아이파크면세점에 20여개 명품 브랜드 유치에 합의했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신라아이파크면세점에는 루이비통·디올·불가리·지방시 등의 LVMH소속 브랜드가 올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입점한다.

루이비통은 에르메스·샤넬과 더불어 ‘빅3 명품’이라 불린다. 신라아이파크 입점에는 이 사장의 역할이 컸다. 이 사장은 지난달 서울신라호텔에서 열린 명품을 주제로 한 콘퍼런스인 ‘콘데나스트’ 참석차 방한한 베르나르 아르노 LVMH 회장을 만나 입점을 담판지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금은 롯데에 사업권이 넘어갔지만, 지난 2010년 전세계 공항면세점 최초로 인천공항면세점 내에 루이비통 매장을 입점시킨 것도 이 사장이 했다.

명품 브랜드는 중국인 고객 위주인 국내 면세점의 수익을 좌우하지는 않지만 상징적인 ‘자존심’으로 간주된다. 지난해 12월 오픈한 한화갤러리아63면세점에는 태그호이어·브라이틀링 등 고급 시계가 입점했다. 이달 중 오픈 예정인 신세계면세점 서울점에도 구찌·보테가베네타·생로랑 등의 명품이 들어선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