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드뉴스] 꼭 찾고 싶은 '영원한 산악인' 박영석 대장

온라인 중앙일보 2016.05.03 19:41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Our History 페이스북에 잠깐 오셔서 '좋아요'를 꾸욱 눌러주세요!
https://www.facebook.com/ourhistoryO

[People O] 꼭 찾고 싶은 '영원한 산악인' 박영석 대장

#1
1999년 10월 티베트의 시샤팡마(8027m) 등반 도중 실종됐던
미국 산악인 알렉스 로우의 시신이 2016년 5월 발견됐다.
사진설명/ 알렉스 로우[알렉스 로우재단]

#2
"이제 알렉스를 쉬게 해줄 수 있게 됐다"-로우의 부인
새로운 루트를 여러차례 개척해 명성을 날렸던 로우는
16년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사진설명/ 알렉스 로우[알렉스 로우재단]

#3
우리에게도 아직
돌아오지 않은 산악인이 있는데

#4
“세상의 주인은 없다. 세상의 주인은 도전하는 자의 것이다”
‘영원한 산악인’ 박영석 대장이 바로 그 주인공
사진설명/ 2004년 1월 6일, 박영석

#5
1993년 에베레스트 무산소 등정을 시작으로
2005년 인류 최초 산악 그랜드 슬램까지 달성했던 박영석
(8000m이상 14좌 완등, 7대륙 최고봉, 세계 3극점 등반)
사진설명/ 2005년

#6
산악인으로 모든 것을 이뤘지만
멈추지 않았던 박영석
모교(동국대)의 교수 자리도 거절했는데
“현역으로 활동하는 동안에는 다른 데 신경 쓰지 않을 겁니다.”
사진설명/ 2008년 9월 13일

#7
히말라야 14개 고봉에
'코리안 루트'를 내겠다는 새로운 목표를 세운 것
“일단 제가 시작하면 누군가 계속 이어나가지 않겠어요?”
사진설명/ 2013년 12월 30일

#8
그는 남들이 가지 않는 어려운 길을 선택하는 ‘등로주의자'였기 때문
“나는 단 1%의 가능성만 있어도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

#9
2011년 9월 19일, 후배 2명(신동민, 강기석)과 함께
히말라야 안나푸르나봉 남벽에 새로운 루트를 개척하러 떠났던 박영석
사진설명/ 신동민, 강기석, 박영석(왼쪽부터)

#10
“두 번만 하강하면 된다"
마지막 교신을 남기고 2011년 10월 18일 실종
사진설명/ 2011년 10월 18일, 마지막 등반 모습

#11
2012년 '안나푸르나 수색대'가
"대장의 유품이라도 찾겠다"며 떠났지만
박영석의 흔적도 발견하지 못했다.
사진설명/ 박영석을 찾기 위해 크레바스로 들어가는 수색대

#12
"세상에서 가장 힘든 것은 자신과의 싸움이며 세상에서 가장 두려운 것은 나 자신이었다."
도전과 탐험 정신으로 끝없이 새로운 세계를 개척했던 박영석

#13
“걸을 수 있고, 숨쉴 수 있는 마지막 순간까지 계속할 겁니다” – 박영석 대장(1963~2011)
사진설명/ 박영석 대장이 남긴 로프

#14
박영석 대장이 '풍요의 여신' 안나푸르나 품에 안긴지 5년.
이젠 우리 곁으로 돌아오길 바래봅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