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국에 강풍특보, 4일까지 빗방울

중앙일보 2016.05.03 11:33
기사 이미지

남부지방이 제9호 태풍 `말로`의 영향권에 접어든 2010년 7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앞 도로에서 출근길에 시민들이 비바람과 강풍으로 흔들리는 우산을 힘겹게 잡고 출근길을 재촉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기상청이 3일 전국에 강풍특보를 발령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4일까지 전국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된다”며 “강풍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3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부산 남항 최대 순간풍속은 초속 27m를 기록했다. 이 밖에도 통영 26.1m, 여수 25.1m를 기록하고 있다. 소형 태풍에 맞먹는 풍속이다. 이번 강풍은 한반도를 통과하고 있는 강한 세력의 저기압 때문이라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강풍과 함께 빗방울도 4일까지 떨어지겠다. 예상강수량은 서울과 경기남부, 강원은 10~30㎜다. 경기북부와 경남북, 제주에는 20~5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3일은 비가 내리면서 낮 기온이 평년보다 낮겠다. 3일 전해상에선 풍랑 예비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바다 물결이 3~6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4일은 남해상에 위치한 고기압 영향을 받아 점차 맑아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7~15도를 기록하겠다. 낮 최고기온은 16~26도가 되겠다. 한편 중국에서 발원한 황사가 4일 오후부터 5일까지 한반도 상공을 지나갈 가능성이 있다. 민간기상업체 케이웨더는 “일부가 낙하해 옅은 황사가 나타날 가능성도 있어 발표되는 최신 기상정보를 참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