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물학대 논란, 미국 최대 규모 코끼리쇼 사라진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6.05.03 10:10
기사 이미지

사진=중앙일보 DB


코끼리 쇼로 유명한 미국의 '링링 브라더스·바넘 앤 배일리' 서커스가 1일 공연을 끝으로 문을 닫는다.

'링링 서커스'는 훈련 과정에서 코끼리들이 학대를 받는다며 쇼를 중단하라는 동물보호단체의 압력에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날 공연을 끝으로 이곳 코끼리들은 플로리다 주에 있는 보호센터로 이송돼 남은 삶을 살게 된다.

미국의 3개 도시에서 범고래 쇼를 진행하는 시월드는 샌디에이고에서는 내년까지, 샌안토니오와 올랜도에서는 2019년까지만 각각 범고래 쇼를 진행하겠다고 지난 3월 발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