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공항 16시간만에 운항재개…강풍 약해졌지만 지연 여전

중앙일보 2016.05.03 08:32

강풍과 난기류로 결항사태를 빚은 제주공항이 3일 오전 운항을 재개했다. 여행객들이 발이 묶인지 16시간 만이다.

이날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홍콩에서 출발한 홍콩익스프레스 U0676편이 오전 6시 10분 제주공항에 정상 착륙했다. 이어 오전 6시 55분부터 오전 9시까지 출발편 25편이 이용객 수송을 위해 탑승 수속을 밟고 있다.

각 항공사는 현재 기준 정기편 465편(출발 232편, 도착 233편)과 임시편 67편(출발 30편, 도착 37편)을 투입할 계획이다. 전날 오후 2시부터 무더기 결항으로 제주에 발이 묶인 승객은 1마4000명으로 추산된다. 공항공사는 임시편이 투입되면 이날 중 승객 모두를 수송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강풍의 세력이 약해졌지만 아직도 바람이 강한 편이어서 일부 지연 운항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실제로 오전 6시 55분 김포로 가는 아시아나 OZ8900편이 50분가량 늦게 출발했다.

장주영 기자 aj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