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하메네이 면담 "지역 평화 안정 위해 협력하자"

중앙일보 2016.05.03 07:42

이란을 국빈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2일 저녁(현지시간)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최고 지도자(Supreme Leader)와 면담했다. '지역 평화와 안정을 위해 양국이 협력하자'는 원론적인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하메네이와의 만남 자체가 갖는 의미는 가볍지 않다. 신정일치 국가 이란에서 최고지도자와의 면담이 갖는 상징성 때문이다.

이날 박 대통령은 최고지도자 집무실에서 30분간 면담을 가졌다고 김규현 외교안보수석이 현지 브리핑을 통해 내용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박 대통령의 역사적인 이란 방문을 높이 평가한다"며 "이번 방문이 양국 관계가 새로운 단계로 발전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덕담했다. 이어 "테러와 지역 불안정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미래에는 더욱 해결이 어렵다"면서 "지역 평화와 안정을 위해서 한·이란 양국이 협력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대규모 경제사절단과 함께 방문한 것에 대해서도 사의를 표했다. 그는 "한국이 과학기술 같은 여러분야에서 앞선 경험을 갖고 있는만큼 이란이 진심으로 배우기를 희망한다"고도 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양국이 상호신뢰를 토대로 긴 호흡을 갖고 관계발전을 모색해야 한다"면서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보완적인 상생 협력을 추구하고 인적·문화적 교류 확대를 통해 양국 국민의 마음을 연결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자"고 화답했다.

박 대통령은 하메네이 최고지도자에게 "이란 낙후지역 주민의 삶 향상을 위해 새마을 운동 경험을 공유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이란·이라크 전쟁 당시 13명 직원이 사망했음에도 공사를 완료한 대림산업의 사례를 들어 "수교 이후 어려움 속에서도 양국이 교류협력 관계를 발전시켜온 것은 유대와 신뢰를 이어가기 위한 양국 국민의 노력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면담에는 우리측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이란측에선 로하니 대통령이 배석했다. 하메네이 최고 지도자는 이날 북핵 관련 구체적은 언급은 따로 없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그러나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1989년 5월 이란 대통령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해 김일성 주석과 회담을 했던 적이 있다. 때문에 이번 면담 자체가 상징적인 대북 메시지일 수 있다는 헤석이 나온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