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하니 “한국과 교역 3배로”

중앙일보 2016.05.03 02:40 종합 1면 지면보기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한·이란 정상회담 후 “지금 양국 (교역)관계가 60억 달러밖에 되지 않는다”며 “앞으로 세 배인 180억 달러로 발전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과 한·이란 정상회담
“어떤 핵개발도 원칙적 반대”
인프라 건설, 에너지 재건 등
최대 52조원 수주 발판 마련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오전 테헤란 사드아바드 좀후리궁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한국 기업들이 이란에 직접 투자하고, 합작하고, 기술도 이전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이미지

이와 관련, 안종범 청와대 경제수석은 회담 결과 브리핑에서 로하니 대통령이 박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중에는 “예전의 3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 교역을 5년 내에 300억 달러 이상으로 확대하자”는 제의도 했다고 전했다.

특히 로하니 대통령은 북한 핵 문제에 대해 “한반도나 중동에서 위험한 무기, 핵무기가 없어지는 것이 우리의 기본 원칙”이라며 “원칙적으로 어떤 핵 개발도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은 “북핵 불용 및 북한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으며 최근 북한의 핵실험에 따른 유엔 안보리 결의의 충실한 이행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이란 측에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란과 북한은 1973년 수교한 이래 긴밀한 군사 협력 관계를 맺어 온 우방이다. 그런 이란이 북한 핵 개발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힘에 따라 북한에 상당한 압박이 될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들은 설명했다.

두 정상은 양국 관계의 협력 지침을 담은 공동성명을 처음으로 채택했다. 박 대통령은 “양국 외교장관 회의와 양국 간 경제공동위가 연례화돼 외교·경제 분야에서 협력을 가속화해 나가는 데 큰 동력을 부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정상회담에서 ‘중동의 마지막 블루오션’으로 불리는 이란과 최대 52조원(456억 달러) 규모의 인프라 건설과 에너지 재건 사업을 수주하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안 수석이 밝혔다. 두 정상은 경제 분야 59건을 포함해 모두 66건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정부는 한국 기업의 인프라 사업 수주를 지원하기 위해 250억 달러의 금융지원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안 수석은 “이번 성과를 계기로 제2 중동 붐의 한 축이라고 할 수 있는 이란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경제 성과는 역대 최대 수준”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로하니 대통령에 이어 이란의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와도 면담했다.

테헤란=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