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북한 '붉은 자본가' 50명, 중국 거점 버리고 동남아로

중앙일보 2016.05.03 02:30 종합 1면 지면보기
중국에서 활동해 온 북한의 무역 및 외화벌이 기관 핵심 종사자 50여 명이 지난 3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제재 결의안을 시행한 이후 동남아 국가들로 거점을 옮겼다고 대북 소식통들이 전했다.

중국 대북제재 이행 조짐에
베트남·캄보디아·미얀마로
한때집단 탈북 오인돼 긴장

대북 소식통은 2일 “외화벌이를 위해 베이징과 상하이 등 중국 주요 도시에 체류해 온 북한 기관의 간부급 인사들이 베트남과 태국·캄보디아·미얀마 등지로 거처를 옮긴 뒤 새로운 사업을 모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들의 경우 중국 현지에선 ‘평양판 붉은 자본가’로 불려 왔다”며 “북한 군부나 내각 산하의 무역기관, 은행 관련 직함을 지닌 이들 중 일부는 제재 리스트에 오른 노동당 39호실과 조선광업무역개발회사(KOMID), 단천상업은행 소속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특히 거점을 옮긴 뒤 일부 인사들은 캄보디아처럼 국적 취득이 상대적으로 쉬운 국가에선 현지 국적을 얻은 경우도 있다고 한다.

익명을 요구한 또 다른 대북 소식통은 “북한 당국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가 이뤄진 3월 초부터 중국의 무역기관과 외화벌이 일꾼들을 동남아로 빼내기 시작했다”며 “중국이 안보리 대북 결의를 적극 이행할 조짐을 보이자 활동이 보다 자유롭다고 판단한 지역으로 옮겨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공안당국은 북한 외화벌이 일꾼들의 이 같은 동향을 집단 탈북 움직임으로 오인해 한때 긴장하기도 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싱가포르에서 북한 자금관리 업무를 맡다 탈북해 망명한 김광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박사는 “해외 무역대표부 등의 북한 요원을 교체하려면 적어도 2~3개월의 중앙당 ‘간부사업’(성분 조사 등 업무 적합도 검증)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북한 당국이 1월 초 제4차 핵실험 직후부터 대북제재 국면에 대비한 탈(脫)중국 계획을 수립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① 출신 성분 좋은데 집단 탈북…북 외화벌이 최전선에 구멍
[이영종의 바로 보는 북한] ‘60년 혈맹’ 베트남, 제재리스트 북한 외교관 서둘러 추방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돈줄 차단을 핵심으로 하는 유엔의 대북제재를 무력화하기 위해 외화벌이와 대북 송금 루트를 다양화하려 시도하고 있다”며 “관련국들과 대응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붉은 자본가=중국 개혁·개방 시기 시장경제 체제를 수용하기 위해 양성한 전문가 또는 일정 수준 이상의 자본을 축적한 경제인을 일컫던 말. 북한의 경우 공식적으로 이 용어를 쓰지 않지만 해외에서 외화벌이를 하는 무역일꾼이나 시장 자본가를 당 간부나 상인 등이 ‘붉은 자본가’로 통칭한다.

호찌민(베트남)=이영종 통일전문기자 yj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