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조조정 한진해운, 임원 급여도 반납키로

중앙일보 2016.05.02 17:08
기사 이미지
경영 부실로 채권단에 자율협약을 신청한 한진해운이 임원 급여 일부를 반납한다. 한진해운은 KDB산업은행 등 채권단에 제시한 자구안 이외에 추가 비상경영안을 2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한진해운은 ▶사장 50% ▶전무급 이상 30% ▶상무급 20% 등 임원 급여를 반납한다. 더불어 인건비 10%를 절감하고 복리후생비를 직급에 따라 30~100%까지 삭감할 계획이다. 이밖에 직원 복지 차원에서 운영하던 여의도 본사 구내 식당도 운영을 중단한다.

이와 같은 추가 비상경영안을 통해 한진해운은 360억원 가량을 절감할 수 있다. 앞서 한진해운은 2014년부터 해외 주재원을 30% 가량 줄이고 본사 사무공간을 20% 축소하는 등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석태수 한진해운 사장은 2일 임원회의에서 “작은 것 하나도 쉽게 생각하지 말자”며 “해운사의 생존 기반인 화주, 하역 운송 거래사, 해운동맹도 한진해운이 회생할 수 있다고 믿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진해운은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 4월 25일 채권단에 자율협약을 신청했다. 채권단은 오는 4일 자율협약 개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