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 사진관] 파르라니 깎은 머리…동자승 출가식

중앙일보 2016.05.02 15:47
기사 이미지

스승 스님이 전기 이발기로 동자승의 머리를 깎아주고 있다. 비록 어린 아이의 단기 출가지만 삭발은 엄숙한 의식이다.

동자승은 귀엽다. 파르라니 깎은 조그만 머리통은 보기만 해도 미소를 머금게 한다. 귀엽기만 한 것도 아니다. 장삼에 가사까지 갖춰 입고 의젓한 모습을 보이면 불자는 자기도 모르게 합장을 하게 된다. 그 순수하고 맑은 모습은 어쩌면 모든 불자들이 되기를 소망하는 부처님의 모습인지도 모른다.

그래서 동자승은 최고의 불교 포교 자산이기도 하다. 서울 종로구 견지동의 대한불교조계종 조계사는 매년 부처님오신날을 전후 해 동자승을 선발해 교육을 하고 세상에 공개한다.
 
기사 이미지

부드러운 머리칼이 사라진 머리를 만져보니 밤톨같이 까칠하다. 친구는 ‘빡빡이’라고 놀린다.

 
기사 이미지

"내가 빡빡이라고? 너도 빡빡인데?" 마주보고 서로 놀려댄다.

 
기사 이미지

삭발을 하고 장삼까지 입었지만 동자승은 개구쟁이일 뿐이다. 발원문을 모자처럼 머리에 쓰고 장난을 친다.

조계사 동자승은 10명으로 6~7세의 사내 아이들로 이루어져 있다. 부처님오신날 전 2주간을 부모와 떨어져 조계사에서 같이 지낸다. 대웅전 마당에서 편을 갈라 축구대회를 하기도 하고 연등행렬에도 참가한다. 조계사 대웅전 마당에서 열리는 부처님오신날 법회 때는 맨 앞자리에 앉기도 한다. 이 모든 행사에서 언론의 카메라는 동자승의 일거수일투족을 포착한다.
 
기사 이미지

수계의식이 진행되지만 제자 동자승의 장난은 그칠 줄 모른다. 스승 스님도 바쁘긴 마찬가지다.

 
기사 이미지

기념사진을 찍는 중에도 장난을 멈추지 않는다.

 
기사 이미지

모든 절차가 끝났다. 마지막이자 가장 중요한 임무는 사진기자들 앞에서 포즈 취하기다.

2일 낮 조계사에서 올해 동자승 단기출가 삭발·수계식이 열렸다. 머리를 깎고 동자승이 되는 의식이다. 과거에는 머리를 깎고 울음을 터뜨리는 아이들도 있었으나 올해는 우는 아이는 없었다. 그러나 한 시간여 진행된 의식 내내 아이들은 전혀 ‘통제되지 않는’ 모습이다. 그런 천진난만한 모습이 참석자들을 시종 미소짓게 했다.

사진·글=최정동 기자 choi.jeongd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