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정진석 양쪽서 구애받은 'TK 경제통' 김광림···선택은 정진석

중앙일보 2016.05.02 01:55 종합 10면 지면보기
3일 치러지는 새누리당 원내대표 경선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는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으로 누굴 택하느냐였다.

김 "처음에 최경환과 의논했지만
TK 의원들과 잘 상의하라고만 해"

새누리당 원내대표 경선에선 그동안 정책위의장과 지역 또는 계파 연대를 해 표를 모은 사례가 많아서다. 지난해 2월 원내대표 선거 땐 비박계, 대구·경북(TK) 출신 유승민 의원이 친박계, 수도권의 원유철 의원을 러닝메이트로 잡아 친박계의 강력한 지원을 받은 이주영-홍문종 조합을 이긴 일이 있다.

이번에 정책위의장감으로 원내대표 후보들로부터 ‘러브콜’을 받은 인사는 김광림(안동·20대 총선에서 3선 성공) 의원이었다. 재정경제부 차관 출신이어서 경제통인 데다 TK 표심도 끌어올 수 있다는 점에서다. 새누리당 당선자 122명 중 21명은 TK가 지역구다. 이러다 보니 원내대표 ‘빅2’ 후보인 나경원 의원과 정진석 당선자 모두 김 의원을 잡기 위해 처음부터 공을 들였다.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이 차기 원내대표 경선을 위한 후보 등록을 1일 마감했다. 경선에는 서울의 나경원(동작을) 의원과 충남 정진석(공주-부여-청양) 당선자, 부산의 유기준(서-동) 의원 등이 출마했다. 나 의원(오른쪽)은 이날 정책위의장 후보인 김재경(경남 진주을) 의원과 함께 국회 정론관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했다. [사진 조문규 기자], [뉴시스]


나 의원은 김 의원의 의원회관 사무실 등을 찾아가는 등 4~5차례나 만나 함께 출마하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총선 직후부터 10여 차례 전화를 걸어온 정 당선자도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김 의원을 만나 “형님(정 당선자는 56세, 김 의원은 68세)이 안 도와주시면 저도 출마 안 하겠습니다”며 읍소했다고 한다.

이런 상황에서 김 의원의 최종 선택은 정 당선자였다. 그는 1일 국회 정론관에서 정 당선자의 손을 잡고 함께 출마 선언을 했다.

당내에선 김 의원의 선택을 개인적 판단이 아니라 계파 간 대결구도의 표출로 보는 시각도 있다. 나 의원을 지지하는 수도권 비박계 당선자는 “친박계가 정 당선자를 밀기로 의견을 통일했고, 그런 분위기를 전해 들은 김 의원이 결정을 내린 것”이라며 “TK 친박계의 구심인 최경환 의원 등과도 상의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 의원 측에선 이번 원내대표 경선구도를 “비박계 1명(나 의원)과 친박계 2명(정진석·유기준 후보)의 대결”이라고도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당사자인 김 의원은 “양쪽에서 모두 연락(러닝메이트 제안)이 왔을 때 최경환 의원과 상의를 한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당시에도 최 의원은 ‘TK 의원·당선자들과 잘 상의해 결정하시라’고만 충고했고, 최근 들어선 전화 자체를 안 받더라”고 주장했다.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이 차기 원내대표 경선을 위한 후보 등록을 1일 마감했다. 경선에는 서울의 나경원(동작을) 의원과 충남 정진석(공주-부여-청양) 당선자, 부산의 유기준(서-동) 의원 등이 출마했다. 정 당선자(오른쪽)도 같은 날 러닝메이트인 김광림(경북 안동) 의원과 함께 출마를 선언했다. [사진 조문규 기자], [뉴시스]


▶관련 기사 [현장에서] 박근혜 마케팅 없는 새누리당 선거…유기준도 “탈계파”
이어 정 당선자 쪽으로 결단을 내린 이유에 대해서는 “지역구에선 ‘박근혜 대통령이 임기를 잘 마무리하도록 도와야 한다’는 당부가 가장 많았다”며 “‘어떻게 하면 그런 역할을 할 수 있을까’ 고심 중이었는데 ‘말이 아닌 일로 보여 주겠다’는 정 당선자의 출사표가 내 생각과 같아 함께하기로 마음먹었다”고 말했다. 그는 “나 스스로가 늘 ‘일 중심’으로 의정활동을 해 왔으며, 그러다 보니 친박계로 분류된 적도 거의 없는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경선을 이틀 남겨 놓고 ‘나경원-김재경 대 정진석-김광림 대 유기준-이명수’ 조합이 확정되면서 막판 득표전은 뜨거워졌다. 나 의원은 “이번 원내대표 선거에서 중요한 것은 계파가 아니라 혁신성”이라 강조했고, 정 당선자는 “어떤 계파가 나를 지지하는지는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글=남궁욱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사진=조문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