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발레리노 전준혁, '유스 아메리카 그랑프리' 시니어 대상

중앙일보 2016.05.01 14:08
발레리노 전준혁(18)군이 3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폐막한 '유스 아메리카 그랑프리(Youth America Grand Prix·이하 YAGP)'에서 시니어 부문 대상을 차지했다.

2000년 창설된 YAGP는 주로 유망 청소년 발굴에 주력해 왔다. 주니어(12∼14세), 시니어(15∼19세) 부문으로 나누어 클래식 발레와 군무, 파드되, 현대 무용 등에서 실력을 겨룬다.
한국인으로는 아메리칸 발레씨어터 수석무용수 서희(2003), 러시아 마린스키 발레단 수석무용수 김기민(2012)이 시니어 부문 대상을 차지한 바 있다.

전군은 11세인 2009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재교육원에 입학했으며 2014년엔 영국 로열발레학교에 전액 장학생으로 선발된 바 있다.

최민우 기자 minw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