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행' 공유-정유미, 칸 레드카펫 밟는다..기대만발

일간스포츠 2016.04.29 16:39
기사 이미지


배우 공유, 정유미, 아역배우 김수안이 칸으로 향한다.

제 69회 칸 국제 영화제 공식 섹션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된 <부산행>의 주역들이 칸 행 비행기에 오른다. 연상호 감독을 필두로 공유, 정유미, 그리고 아역배우 김수안은 칸 국제 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와 레드카펫 등 공식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제작: ㈜영화사 레드피터 | 제공/배급: NEW | 감독: 연상호)

영화 <부산행>은 전대미문의 재난이 대한민국을 뒤덮은 가운데, 서울역을 출발한 부산행 KTX에 몸을 실은 사람들의 생존을 건 치열한 사투를 그린 재난 블록버스터 프로젝트.

올 여름 대한민국 재난 블록버스터의 새로운 세계를 제시할 영화 <부산행>의 칸 국제 영화제 공식 일정이 윤곽을 드러냈다. <부산행>의 주역들인 연상호 감독과 공유, 정유미, 그리고 아역배우 김수안이 제 69회 칸 국제 영화제에서 열릴 월드 프리미어 및 레드카펫 공식 행사에 직접 참석하기 위해 칸으로 향한다. 이들은 한국영화 중에서는 이례적으로 칸 국제 영화제에 블록버스터로서 이름을 올린 <부산행>의 주역들이다. <부산행>은 5월 11일부터 22일(현지 시각)까지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제 69회 칸 국제 영화제의 공식 섹션인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되었다.

<부산행>의 메가폰을 잡은 연상호 감독은 이미 <돼지의 왕>으로 제 65회 칸 국제 영화제 감독 주간에 초청되며 대한민국 감독의 새로운 세대 교체를 예고한 바 있다. 혁신적인 애니메이션 스토리텔링과 비주얼로 전세계를 매료시켜온 연상호 감독은 처음 연출한 실사 영화 <부산행>까지 연속으로 칸 국제 영화제에 초청되며 더욱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대한민국 영화 역사상 애니메이션과 실사 영화 모두 칸 국제 영화제의 초청을 받은 것은 사상 초유의 성사다.

이번 칸 국제 영화제에는 연상호 감독과 함께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대체 불가의 연기를 선보이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남자 배우로 자리매김한 공유, 연기력과 흥행 동원력에서 검증된 여배우 정유미 및 아역배우 김수안까지 공식 행사에 함께 할 예정이다. 특히 <부산행>의 히든 카드이자 올해 만 10살 나이의 김수안은 국내 최연소로 칸 국제 영화제에 초청된 김새론에 이은 독보적 행보의 아역배우로 주목 받고 있다. 한편 영화 <부산행>의 구체적인 칸 국제 영화제 일정은 5월 초 칸 국제 영화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부산행>은 칸 국제 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인 이후 2016년 여름, 대한민국에 상륙한다.

김인영 기자

[사진=영화스틸컷]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