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야당 대표 “참의원 선거서 (아베의)개헌 저지선 확보가 최저선”

중앙일보 2016.04.28 15:33
기사 이미지

오카다 대표

일본 제 1야당인 민진당의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ㆍ62ㆍ사진) 대표는 28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하려고 하는 헌법 9조 개정을 반대한다”고 말했다.

오카다 대표는 도쿄 당사에서 가진 한국 언론과의 간담회에서 “(민진당은) 헌법 9조를 개정하면 일본 헌법 그 자체의 근본이 바뀌며, 일본의 평화주의가 바뀐다는 점을 호소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일본 헌법 9조는 국제 분쟁 해결 수단으로서 교전권과 전력 보유를 인정하지 않고 있는 이른바 ‘평화 조항’이다.

그는 “아베 총리의 헌법관은 일본 헌법이 연합군최고사령부(GHQ)가 1주일 만에 만든 것이어서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는 것”이라며 “우리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일본에서 헌법은 지난 70년 가까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올 7월께 열리는 참의원 선거에 대해선 “목표 의석 수는 말하지 않겠지만 (개헌 의결 정족수인) ‘3분의 2’를 (여당에) 허용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최저선”이라고 말했다.

이어 참의원 선거와 동시에 중의원 선거를 치를 가능성에 대해 “알 수 없는 일이지만 꽤 높다고 생각한다”면서 “구마모토(熊本) 지진 전후로 그 가능성이 변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 일각의 핵무장론에 대해 일일이 코멘트할 일이 아니라고 지적하고 일본이 핵무기를 개발하면 “국제사회로부터의 고립을 불러 국가를 꾸려나갈 수 없게 된다”고 강조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내달 말 일본의 피폭지인 히로시마(廣島)를 방문하는 방안에 대해선 “핵무기가 인간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지, 또 핵무기를 없애지 않으면 안 된다는 점을 호소하는 장(場)으로서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오카다는 지난해부터 일본 외무성이 홈페이지 한국 항목에서 ‘기본 가치를 공유한다’는 표현이 빠진 데 대해 “아시아에서는 한국과 일본이 견인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