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세대책②] 생애최초·신혼부부 대출 금리 인하

중앙일보 2016.04.28 15:00
오르는 전셋값은 버겁고 집은 사고 싶은데 금융비용이 걱정인 수요자라면 자금 부담을 조금은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28일 내놓은 ‘맞춤형 주거지원을 통한 주거비 경감 방안’에는 전·월세 주거비를 줄이기 위한 금융지원이 포함됐다.

그간 집을 산 적이 없는 생애최초주택구입자가 내 집 마련에 나서면 대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생애최초주택구입자 우대금리를 0.03% 상향 조정된다. 이전에는 0.2%포인트 우대 받았지만 앞으로는 0.5%포인트 더 싸게 대출을 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적용 금리도 최저 1.6%를 적용한다.

실제로 주택담보대출을 받는다면 현재 대출금리가 2.1~2.9%지만 앞으로 1.6~2.4%가 적용된다. 예컨대 3억원 아파트를 사면서 집값의 50%를 대출 받는다면 이전에는 월 26만2500~36만2500원을 내야 했지만 앞으로는 20만~30만원을 내면 된다. 단, 시행 후 6개월간 한시적인 혜택이다.

신혼부부의 신혼집 마련도 조금은 수월해진다. 정부가 신혼부부나 다자녀가구가 전셋집을 얻기 위해 버팀목 대출을 받을 때 대출 금리를 0.2% 낮추기로 했다. 신혼부부는 여기에 0.3%포인트 추가 인하해 총 0.5%포인트 싸게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다자녀 가구는 현재 2.5~3.1%에서 2.3~2.9%로 금리가 낮아진다. 신혼부부는 1.8~2.4%가 적용된다.
 
▶관련 기사 "전·월세난 잡는다"…맞춤형 임대주택 30만가구 공급

그간 전셋값이 많이 올랐다는 점을 감안해 대출한도도 늘인다. 2013년 4월 이후 처음이다. 서울·수도권 대출 한도를 1억원에서 1억2000만원으로 2000만원 상향 조정한다. 다자녀가구의 대출 한도는 서울·수도권 1억2000만원, 지방 1억원이다. 신혼부부는 혜택이 더 크다. 서울·수도권 1억2000만원, 지방 9000만원에서 각각 1억4000만원, 1억원으로 조정된다.

더불어 국토교통부는 월세 세액 공제 실적을 분석해 월세 가구 주거비 지원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제도 개선·보완책을 올해 안에 내놓을 계획이다. 현재 총 급여 7000만원 이하 근로자는 연 750만원 한도 내에서 월세 지급액의 10%를 소득세에서 공제받는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