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T마드리드, 뮌헨에 1-0 승리… "수비가 이겼다"

중앙일보 2016.04.28 06:53
기사 이미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홈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과의 챔스 준결승에서 먼저 1승을 올렸다. [사진 바이에른 뮌헨]


아틀레티코 마드리드(AT마드리드)가 강력한 수비를 앞세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한 걸음 다가섰다.

AT마드리드는 28일(한국시간) 홈구장인 비센테 칼데론에서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1차전에서 바이에른뮌헨을 1-0으로 제압했다. 전반 11분 사울 니게스의 득점이 결승골이 됐다.

AT마드리드는 자신들의 전매특허인 선수비 후역습 전략을 구사했다. 조직적인 수비를 바탕으로 경기를 풀어나가는 아틀레티코는 뮌헨에 70%의 점유율을 내주는 대신 확실하게 실리를 챙기는데 성공했다. 4-4-2 포메이션을 앞세운 질식 수비는 여러가지 공격 루트를 지닌 뮌헨의 점유율 축구를 움츠러들게 했고, AT마드리드는 오히려 더 위협적인 역습 기회를 만들어내면서 승리를 챙겼다.

첫 골이 일찍 터졌다. AT마드리드는 전반 11분 개인 드리블을 통해 상대 수비 3~4명을 내리 따돌린 니게스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결승골을 뽑아냈다. 당황한 뮌헨은 점유율을 더욱 높여 나갔다.

뮌헨은 AT마드리드의 압박 수비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조별리그부터 8강까지 총 7490개의 패스를 시도해 6854개를 성공했다. 92%의 놀라운 성공률이다. 하지만 이날 뮌헨의 패스 성공률은 86%에 머물렀다.

후반 들어 뮌헨은 득점을 위해 수비라인을 한층 끌어올리며 공격에 임했다. 뮌헨은 후반 9분 알라바의 중거리 슈팅이 크로스바를 때린 것이 못내 아쉬운 순간이었다.

굳히기에 돌입한 AT마드리드는 후반 30분 페르난도 토레스가 뮌헨 노이어 골키퍼와 1대 1 찬스를 만들며 추가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다. 결국 추가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1-0으로 막을 내렸다.

1차전을 가져간 AT마드리드는 다음 달 4일 열리는 원정 2차전에서 무승부만 거둬도 결승에 오르게 된다. 반대로 뮌헨은 세 시즌 연속 준결승 탈락 위기에 놓였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