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5개주 경선 휩쓸어 공화당 후보 더 가까워졌다

중앙일보 2016.04.28 02:51 종합 1면 지면보기
26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등 5개 주에서 실시된 미국 대선 경선에서 공화당의 선두주자 도널드 트럼프가 모든 경선을 석권하며 자력으로 당 대선후보가 될 가능성이 커졌다. 트럼프는 이날 승리가 확정된 뒤 연설에서 “난 이미 사실상의 (공화당) 후보가 됐다고 생각하며 경선은 사실상 끝났다”고 선언했다. 뉴욕타임스(NYT)도 “이날 압승으로 ‘(결선 투표 형태의) 전당대회’가 열릴 가능성이 작아졌다”고 분석했다.

클린턴 사실상 민주당 후보

당초 트럼프는 자력으로 후보 자리를 차지하는 ‘매직넘버(전체 대의원 2472명 중 과반인 1237명)’를 달성하기 힘들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지난 19일 승부처인 뉴욕주에서 압승한 이후 트럼프의 선거전엔 탄력이 붙었다.
 
▶관련 기사
① 쇠락·소외·분노·희망 트럼프…현상 키운 네 가지 키워드

② “트럼프 핵무장론은 정말 어리석어…올 대선 땐 아스피린 많이 필요해”
③ 막말 먹히는 ‘트럼프 현상’…역설적으로 미국 민주주의가 살아있다는 방증

CNN은 이날 “10개 주 경선에서 남은 대의원 수의 50%만 차지하면 1~4명의 근소한 차이로 ‘매직넘버’를 넘어설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워싱턴포스트(WP)도 “다음달 3일의 인디애나주 경선에서 트럼프가 ‘크루즈-케이식 연합’을 이기면 사실상 끝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트럼프는 이날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만약 남자였다면 5%의 득표율에 그쳤을 것”이라며 본선을 겨냥한 발언을 쏟아냈다.

한편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5개 주 중 4개 주에서 승리하며 후보 지명에 필요한 매직넘버(2383명)의 9부 능선에 도달해 사실상 대선 후보로 자리매김했다.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버몬트주) 상원의원은 막판 뒤집기가 물 건너갔지만 앞으로 남은 14곳의 경선을 포기하지 않고 7월 전당대회까지 완주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