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각장애인의 길잡이…안내견의 날

중앙일보 2016.04.27 15:52
기사 이미지

자원봉사자들이 청계광장에서 안내견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세계 안내견의 날’ 25주년을 맞아 27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안내견과의 만남’ 행사가 열렸다.

삼성화재안내견학교가 마련한 이날 행사에는 자원봉사자와 안내견훈련사 60여 명이 참석했다.
기사 이미지

자원봉사자들이 청계천에서 안내견과 함께 하트모양을 만들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기사 이미지

자원봉사자들이 청계광장에서 안내견과 함께 걷기 행사를 하고 있다.


래브라도 리트리버 견종인 안내견과 훈련견 38마리도 이날 행사에 참여해 시민들의 귀여움을 독차지했다.

'세계 안내견의 날'은 비영리단체인 세계안내견협회(IGDF, International Guide Dog Federation)가 창립 첫해인 1992년 처음 지정해 매년 4월 마지막 수요일 전 세계 28개국 84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자원봉사자들이 청계천 상가에서 `안내견 환영 스티커` 붙이고 있다.

기사 이미지

한 어린이가 안대를 하고 청계광장에서 안내견과 함께 장애물 피하기 체험을 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1916년 독일 올덴버그에서 첫 안내견이 탄생한지 100주년을 맞아 그 의미를 더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청계광장 입구부터 광통교까지(약 600m) 구간을 자원봉사자와 훈련사가 안내견, 훈련견들과 함께 걸으며 시민들에게 시각장애인과 안내견이 공공장소 등에 출입할 때 법적으로 보장받는다는 점을 알리는 홍보행사도 겸했다.
기사 이미지

자원봉사자들이 청계광장에서 안내견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기사 이미지

자원봉사자들이 청계천에서 안내견과 함께 걷기 행사를 하고 있다.


안내훈련견 정단(4개월생)을 집에서 돌보고 있는 김준(10)양은 “정단(4개월)이와 함께 공공장소에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어요”라며 “일반인들이 장애인들의 어려움을 이해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자원봉사자들이 안내견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기사 이미지

자원봉사자들이 `안내견 환영 스티커를 나누어주고 있다.


또한 안대로 눈을 가린 채 안내견과 장애물을 피해 걸어보는 안내견과의 체험보행 코너도 마련됐다.
기사 이미지

한 어린이가 안내견과의 체험보행을 하고 있다.


한편 2000년 시행된 '장애인복지법' 40조에 안내견에 대해 '누구든지 안내견을 동반한 장애인이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공공장소, 숙박시설 및 식품접객업소 등 여러 사람이 다니거나 모이는 곳에 출입하려는 때에는 정당한 사유 없이 거부하여서는 안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사진·글=오종택 기자 oh.jongtae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