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유성엽 "전당대회 연기, 원내대표 합의 추대, 짜여진 각본 같아"

중앙일보 2016.04.27 11:14
기사 이미지

유성엽 의원 [중앙포토]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을 원내대표로 추대하는 문제를 놓고 잡음이 일고 있다. 국민의당 유성엽 의원은 “전당대회 연기론, 원내대표 합의 추대론 같은 일련의 일들이 짜여진 각본에 의해 진행되고 있는 느낌을 받는다”고 27일 말했다.

유 의원은 27일 오전 국민의당 당선자 워크숍에 열린 토론회에서 “최근 당의 흐름이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모든 문제는 충분히 토론 후에 진행돼야 한다”며 “원내대표 희망자가 있으면 경선을 통해서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25일 당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조찬회동에서 전당대회를 연기하고 당분간 안철수ㆍ천정배 공동대표 체제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전당대회가 연기되며 당 대표 또는 대선후보 도전 의사를 밝혀온 박지원 의원을 원내대표에 추대하자는 이야기가 당내에서 나왔다. 유 의원이 이같은 당 상황을 “짜여진 각본"에 비유하며 파장이 예상된다.

당장 유 의원이 발언이 끝난 후 이동섭 당선자는 “ 유성엽 의원의 의견에 반대의견을 제시한다”며 “총선을 승리로 이끈 두 대표가 연말까지 현안과 당을 챙기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 당선자는 “전대를 연말까지 연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당사자인 박 의원은 말을 아끼고 있다. 박 의원이 26일 라디오 방송에서 “당내의 분위기가 하나로 모아진다면 제가 그 짐을 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워크숍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박 의원은 “야당이라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 국민이 야당하라고 만들어 준거다”는 취지의 발언만 하고 원내대표에 대해서는 발언하지 않았다. 박 의원은 이날 새벽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원내대표 추대론으로 후배 의원들과 대화하기도 쑥스럽다”고 썼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