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후지모토 "김정은 열 받아서 미사일 쏜다고 말해”

중앙일보 2016.04.27 06:00 10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김정은(左), 후지모토(右)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최근 잇따른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열 받아서 미사일을 쏘는 것”이라고 말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정일 요리사’최근 평양 다녀와
김여정·최용해 등과 4인 만찬 주장
김정은 직접 벤츠 몰고 호텔 픽업


마이니치(每日)신문은 김정일 전 북한 국방위원장의 전속 요리사 출신으로 최근 북한을 방문한 일본인 후지모토 겐지(藤本建二·69)를 인터뷰해 26일 보도했다. 후지모토는 자신이 김정은 위원장의 초대를 받아 지난 12~23일 북한에 머문 뒤 중국 베이징(北京)을 거쳐 귀국했다고 말했다.

후지모토는 평양에 도착한 지난 12일 시내 연회장에서 김 위원장과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측근인 최용해 당 비서 등 3명과 3시간에 걸쳐 만찬을 했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만찬에서 적포도주로 건배한 뒤 “일본은 지금 우리나라(북한)를 어떻게 보고 있느냐”고 물었고, 후지모토가 “최악이다”고 답하자 “그러냐”면서 고개를 끄덕였다고 말했다.

후지모토는 김 위원장이 “전쟁을 할 마음은 없다. 외교가의 사람이 미국에 가까이 다가가면 (미국이 북한에) 도저히 승복할 수 없는 조건을 거칠게 들이댄다. (그러면) 열 받아서 미사일을 발사하는 것”이라고 불만을 표시했다고 주장했다.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도발이 미국의 제재 혹은 위협에 따른 것이란 설명이다. 후지모토는 “숙소인 고려호텔 로비에서 기다리는데 김 위원장이 직접 벤츠 차량을 운전해 와서 놀랐다”면서 “(김 위원장이) ‘언제든 (북한에) 와도 좋다. 곤란한 일이 있으면 말해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후지모토는 “내게 일본과 북한의 징검다리 역할을 해주는 걸 원하는 거란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1982년 북한으로 건너가 초밥집에서 일하던 후지모토는 89년부터 13년 동안 김정일 위원장의 전속 요리사로 일했다. 이때 어린 김정은 위원장과도 친분을 쌓은 것으로 전해졌다. 2001년 일본으로 돌아온 그는 2012년 7월 북한을 방문해 김 위원장과 면담했다.

그러나 후지모토가 같은 해 9월 평양에 거주하는 아내의 병문안을 위해 방북을 신청했을 땐 비자가 발급되지 않았다. 그는 2003년 『김정일의 요리사』라는 책을 내는 등 북한 ‘로열 패밀리’의 뒷얘기를 소개해 유명해졌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