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정부·기업 손잡고 중국 10곳에 병원 체인

중앙일보 2016.04.27 02:31 종합 18면 지면보기
일본 정부가 기업과 연계해 베이징 등 중국 10곳에 중간 규모 병원을 개설하고 일본식 의료 체계를 수출할 계획이라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26일 보도했다. 베이징 시내의 중일우호병원처럼 일본 정부 지원으로 중국에 병원이 세워진 사례는 있었지만, 일본 민·관이 중국에서 체인 형태로 병원을 전개하는 사례는 처음이다. 새 병원 체인의 운영 주체는 일본 의료기기 업체 일본트림과 중국 컨설턴트 기업이 지난 12월 홍콩에 설립한 합작회사 한쿤(漢琨)주식회사다. 한쿤의 자본금은 300만 달러(34억5000만원)이며 일본트림이 40%를 출자했다. 한쿤은 내년 초까지 총 16억 엔(약 166억원)의 투자금을 모집해 베이징에 병상 200개 규모의 첫 병원을 개설하고, 향후 5~7년에 걸쳐 상하이(上海)·다롄(大連) 등 9개 도시에 추가로 병원을 지을 계획이다.
 
기사 이미지

베이징에 1호 개원 … 의료진 파견
“중국 의료산업 2020년 1349조원”
한국 병원도 칭다오 등 잇단 진출

중국은 당뇨병 환자만 약 1억4000명에 달하는 등 만성질환 환자가 많지만 이들의 치료나 예방을 담당할 의료시설이 턱없이 부족하다. 의료 선진국과의 협력을 원하는 중국 정부와 의료 산업 수출을 노리는 일본 정부의 의도가 맞아 떨어진 것이 이번 병원 체인 설립의 배경이다.

일본 정부는 새 병원 체인을 일본식 의료 체계를 수출할 발판으로 여기고 있다. 새 병원엔 의료 체계 전반을 지휘할 일본인 의사와 간호사가 일본 정부 주도로 파견된다. 또 나카야마 마사아키(中山昌明) 후쿠시마현립의대 교수 등 만성질환 전문 의료팀이 새 병원 체인에 참가한다. 당뇨병 예방음식을 비롯해 건강식품을 개발해온 미쓰비시상사 등 대기업도 참가 여부를 검토 중이다.

이번 사업을 주도한 일본트림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향후 미국·대만 등 외자계 기업의 중국 의료 진출이 활발해지고 중국 의료산업은 2020년 130조 엔(약 1349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 병원들도 현지 기업과 협력해 중국 진출을 꾀하고 있다. 연세의료원은 중국 신화진그룹과 함께 3000억원을 투자해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시에 2020년까지 병상 1000개 규모의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을 설립하기로 하고 내달부터 공사에 들어간다. 서울대병원은 후난(湖南)성 웨양(岳陽)시에, 아주대의료원은 장쑤(江蘇)성 쉬저우(徐州)시에 병상 1000개 규모의 종합병원 건립을 추진 중이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