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여야정 협의체 만들어 소통하는 것도 방법"

중앙일보 2016.04.26 16:46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언론사 편집·보도국장 오찬행사에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은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언론사 편집ㆍ보도국장 간담회에서 “사안에 따라 여ㆍ야ㆍ정 협의체를 만들어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여야가) 정부하고도 소통해가면서 일을 풀어나가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는 남은 19대 국회, 20대 국회에서도 뭔가 조금 더 전향적으로 생각을 해서 협력해 줄 거는 해 주고 일이 되도록 만나는 것은 좋고 저도 만날 의향이 있는데, 만나도 평행선으로 갔다”고 말했다.

또 박 대통령은 “좋은 분위기에서 어떤 때는 끝났고, 어떤 때는 그냥 그렇지 않게 끝날 때도 있지만 서로 이야기 할 것은 다 했다”면서 “(그런데) 그 다음에는 아무 것도 변함이 없는 것이다. 그리고 원내대표 바뀌고 이러면 또 만나서 ‘이것은 꼭 이번에 되게 해주세요’라고 하는데 그 다음에 또 안 되는 거예요”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면서 “그러니까 계속 똑같은 문제를 가지고 3년을 오는 것”이라며 “여ㆍ야ㆍ정 협의체를 만들어 그런 문제도 전향적으로 뭐가 되게, 전향적으로 해준다면 좋지 않겠나 그런 생각을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파견법 등 일자리 대책의 중요성 등에 언급하면서 “이렇게 대통령이 돼도 자기가 한 번 해보려는 것을 이렇게 못할 수가 있느냐”라며 “나중에 임기를 마치면 저도 엄청난 한이 남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형 양적완화 정책과 관련해선 “저는 이건 한번 우리가 긍정적으로 검토를 해야 된다는 입장”이라면서 “앞으로 그런 방향으로 추진이 되도록 힘을 쓰겠다”고 밝혔다.

이어 법인세 인상 문제에 대해 “저는 세금을 올리는 문제는 항상 마지막 수단이 돼야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먼저 세금 올리지 않고도 할 수 있는 일들을 최선을 다해서 하고, 그래도 부족하다 이런 것이 공감대가 이루어지면 국민이 선택을 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그렇게 가야 되기 때문에 증세문제는 항상 마지막 수단이 돼야 된다“면서 “세금을 올리기 전에, 국민한테 그걸 요구하기 전에, 요청을 하기 전에 할 수 있는 건 정치권이나 정부가 다 했냐, 이걸 뒤돌아봐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부정청탁 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시행과 관련해선 “시행령을 만드는 것은 정부의 의무인데 한편으로는 위헌이냐 아니냐를 떠나서 걱정스럽다”며 “부정청탁 금지법에 대해선 실제 저는 이대로 되면 우리 경제를 너무 위축시키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속으로 많이 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게 법으로 통과가 됐기 때문에 어쨌든 정부로서도 시행령을 만들어야 되지 않겠는가. 기간이 있기 때문에 이걸 어떻게 해서 그러면 선물 가격을 얼마로 상한선을 하느냐 이런 게 다 시행령에 들어가는 합리적인 수준에서 하려고 연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좋은 취지로 시작했던 게 내수까지 위축시키면 어떻게 하느냐 해서 이 부분에 있어선 헌재에서 결정을 또 하면 거기에 따라야 되겠지만 국회 차원에서도 한번 다시 검토를 해 볼 수도 있지 않을까, 제가 어떻게 할 수 있는 건 아니지만 그런 생각을 속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한 “대한상의가 건의한 5월 6일 임시공휴일로 하는 것에 대해서는 제가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그렇게 되는 방향으로 하려고 생각하고 있다. 아마 국무회의 때 결정을 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공직자의 골프에 대해선 “해외로 전부 가니까 내수만 위축되는 결과를 갖고 오지 않느냐”며 “이 부분에 있어서는 좀 자유롭게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새누리당 총선 공천과정에서 불거진 친박-비박 갈등 및 진박 마케팅 논란과 관련, “어떻게 보면 친박이라는 말 자체가 특히 선거 때 자기의 선거 마케팅으로 자신들이 그냥 그렇게 만들어갖고 친박이라고 그랬다가 탈박이라고 그랬다가 짤박이라고 그랬다가 별별 이야기를 다 만들어내면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친박이라는 이야기를 하셨는데 사실은 제가 친박을 만든 적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예를 들면 지난 19대 국회 때 전혀 협조를 안 해 주고 계속 반대 목소리만 낸 사람도 대통령 사진을 마케팅을 하면서 다녔다”며 “그래도 제가 그걸 뭐 하라마라 그런 이야기도 안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친박이라는 자체가 ‘박’자가 들어간 자체가 다 자신의 정치를 위한 선거 마케팅에서 만들어내고 나온 이야기”라며 “그렇기 때문에 그걸 갖고 없애라마라 그런다고 될 일도 아니고, 앞으로 정치인들이 마케팅보다는 국민한테 약속하고 신뢰를 국민한테 지키면서 신념의 정치를 앞으로 해 나가야 되지 않겠느냐 그렇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