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흥민 10분' 토트넘, 웨스트브로미치와 무승부…우승 꿈도 멀어졌다

중앙일보 2016.04.26 09:03
기사 이미지

손흥민 선수 [중앙포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의 역전 우승 꿈이 사실상 어려워졌다. 손흥민(24)은 후반 막판 교체 출전했지만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토트넘은 26일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2015-20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웨스트 브로미치와의 홈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승점 1점을 추가한 2위 토트넘(승점 69)은 선두 레스터시티(승점 76)와의 격차를 7점으로 좁히는데 그쳤다. 이 때문에 레스터시티는 남은 3경기에서 1승만 거둬도 자력으로 우승할 기회를 얻었다.

토트넘은 경기 초반부터 상대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최전방 공격수로 해리 케인, 2선에 크리스티안 에릭센, 델레 알리, 에릭 라멜라 등 호흡이 좋은 선수들을 투입시켜 공격적인 경기 운영을 펼쳤다.

전반 35분에 프리킥 상황에서 웨스트 브로미치 수비수 크레이그 도슨이 자책골을 넣었을 때만 해도 분위기는 좋았다. 그러나 수차례 기회를 번번이 놓친 게 부메랑이 돼 돌아왔다. 결국 토트넘은 후반 28분 자책골을 넣었던 도슨에게 헤딩 동점골을 허용했다.

손흥민은 후반 40분 교체 투입돼 조커로서의 역할을 기대했다. 우승의 꿈을 이어갈 수 있는 한 방이 필요했다. 그러나 추가 시간 5분을 더해 약 10분간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별다른 기회를 얻지는 못했다. 결국 또한번 공격포인트를 올리는데도 실패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