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 디자인계 파격의 아이콘' 이에로 아르니오 인터뷰

중앙일보 2016.04.24 18:29
기사 이미지

핀란드 산업디자이너 이에로 아르니오(Eero Aarnio) 한은화 기자.

전세계 산업 디자인계에서 ‘파격의 아이콘’으로 반세기 넘게 활약하고 있는 남자를 만났다. 핀란드 산업디자이너 이에로 아르니오(Eero Aarnio·84).

그는 1960년대 플라스틱을 활용해 상식을 깨는 모양의 의자를 만들기 시작해 이같은 별칭을 얻었다. 가구라면 당연히 나무로 만들던 시절이었다. 아르니오는 플라스틱으로 볼ㆍ강아지 모양의 의자부터 물에 뜨는 의자까지 만들어 바다에 띄워 타고 다녔다. ‘비비드 컬러’는 기본이다. 소재ㆍ모양ㆍ색깔 등 한계가 없었다.

아르니오의 디자인 덕에 전 세계 산업 디자인의 지평도 넓어졌다. 노장의 디자이너는 지금도 알레시(Alessi), 아르텍(Artek) 등 세계적인 디자인 회사와 협업하며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핀란드 헬싱키 디자인 뮤지엄에서 이달부터 9월까지 대대적인 회고전이 열리는 차에 그와의 인터뷰가 성사됐다. 그는 대뜸 자신의 집으로 오라고 했다. “프라이버시가 없는 집이니 마음껏 사진 찍어도 된다”고 했다. 헬싱키의 위성도시 에스포(Espoo) 교외, 호반의 집에서 6일 그를 만났다.

방문을 환영한다는 말을 끝내자마자 그가 외쳤다. “팔로우 미(Follow me)!” 성격이 대단히 급했고, 힘이 넘쳤다. 그는 “참을성이 없는 편이라 건축가가 되고 싶었는데 포기했다”며 웃었다. 건물이 지어지기까지 너무 오래 걸린다는 게 이유였다. 성미 급한 노장 디자이너의 뒤를 따라 단층 집을 뱅뱅 돌았다. 침실과 화장실 빼고 모든 공간에 문이 없었다. 열린 공간에 바닥부터 천장까지 모두 하얀색 페인트로 칠해져 있었다.

아르니오와 아내 피르코(Pirkko)는 검은색 옷을 입고 있었다. 집안 곳곳에 놓인 그의 작품들만 알록달록 튀었다.그는 “집은 하얗게 칠하고, 나와 아내는 검은 옷으로 차려입은 건 내 작품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서다. 블랙 앤 화이트는 모든 색의 배경색이다”고 말했다. 아르니오의 집은 아르니오의 작품 전시장에 더 가까웠다.

집 입구에 놓인 ‘볼 체어(1963년)’는 그를 세계적인 디자이너 반열에 올린 작품이다. 핀란드의 디자인 회사 아스코(ASKO)에서 3년간 근무하다, 그는 62년 독립했다. 두 딸과 아내를 둔 가장으로서 어깨가 무거웠다. “한번 보면 절대 그냥 지나치지 못할 의자를 만들겠다”며 이듬해 디자인한 의자가 ‘볼 체어’다. 이를 본, 전 직장의 상사가 이를 66년 쾰른 가구 박람회에 출품하기로 하고 첫 생산에 들어갔다.

“지인의 보트 제작 워크숍에 갔다가 유리섬유(glass fiber)로 의자를 만들어보자고 생각했어요. 어떤 모양이든 자유자재로 만들 수 있었어요. 단단하기도 하고요. 그런데 당시 공장의 기술 책임자는 부정적이었어요. ‘하나라도 팔면 내 모자를 먹겠다’고도 했죠. 볼체어는 박람회 첫 주에 30개 이상 나라에서 날개 돋친 듯 팔렸습니다.”

볼체어는 SF 영화의 단골 소품이기도 했다. 미래적인 이미지 때문이다. 영화 ‘맨 인 블랙’에도 나왔다. 앉으면 주변 소리를 차단해주지만, 의자 속이 어둡다는 지인의 이야기를 듣고 그는 말했다. “그럼 투명하게 만들면 되잖아!”

플레이보이지가 사랑한 의자, ‘버블 체어(68년)’의 탄생 스토리다. 투명한 아크릴로 만들어 천장에 매단 의자에 수많은 나체의 모델들이 앉고 포즈를 취했다. 이밖에도 볼체어는 수없이 많은 잡지 표지를 장식했다. 집 한 벽면이 이 표지들로 도배되어 있다. 가벼운 플라스틱 덕에 물에 뜰 수도 있겠다 싶어 만든 ‘파스틸(67년)’, 좀 더 잘 뜨게 균형을 맞춘 ‘토마토(71년)’, 더 편안하게 만든 ‘포뮬러(98년)’. 그의 혁신적인 디자인은 진화했고 결국엔 상식이 됐다.
 

내 드로잉은 항상 심플합니다. 지루할 정도죠. 그게 핀란드식이기도 해요. 기본을 지키는 게 중요하죠.”

조랑말 모양의 ‘포니(73년)’를 만들면서 그가 한 말도 디자인계에서 유명하다. “의자는 의자다. 의자가 꼭 좌석이어야 할까. 어떤 형태든 앉을 수 있게 인체공학적으로 적당하기만 하면 된다.”

수많은 의자를 만들어 온 그는 2시간 여 동안 단 한 번도 앉지 않았다. 건강 관리의 비결을 물었다. 아이디어의 원천을 물었을 때의 답과 같았다.
 
▶관련 기사 산업 디자인계 파격의 아이콘 이에로 아르니오 온라인 집들이
 

평범한 일상생활에 답이 있어요. 잘 먹고, 잘 자고, 자연 속에서 산책하고…, 핀란드식 사우나도 빼놓을 수 없겠네요. 하하"

노장의 디자이너는 남은 인생을 아기 의자를 만드는 데 전념하겠다고 했다. 자신의 동물 의자를 보러 뮤지엄을 찾는 아기들을 위한 선물이란다. 세상에는 아직도 더 좋고 새로운 의자가 필요하다는 디자이너는 영원히 지치지 않을 것 같았다.

에스포(핀란드)=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