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지털 사건파일] "헤어진 여자친구 마음 돌리고 싶어"…강도 자작극 벌인 남성

중앙일보 2016.04.24 18:01
기사 이미지
 
 

"칼에 찔렸는데 너무 아파요.(- 누가 찌른 건가요 선생님?)네, 얼굴은 못봤는데 너무 아파요 지금. 죽을 것 같아요…."

자신이 칼에 찔렸다는 한 남성과 경찰관과의 전화통화 내용입니다. 남자는 연신 흐느끼며 신고 전화를 받은 경찰관에게 "너무 아프다"고 호소합니다.

경찰은 전화를 받고 곧장 이 남성이 있는 편의점으로 출동했습니다. 현장에서 남성은 복부에 상처를 입은 채 고통을 호소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누군가의 칼에 찔렸다'는 남성의 주장은 허위로 밝혀졌습니다. 이 모든 건 남성의 자작극이었던 겁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변심한 애인의 마음을 돌리고자 자해 후 "강도를 당했다"며 경찰에 허위 신고한 혐의(위계공무집행방해)로 김모(22)씨를 구속했다고 24일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0일 오전 5시30분쯤 서울 연희동 주택가 근처에서 문구용 칼로 자신의 복부를 자해했습니다. 이어 인근 편의점으로 들어가 직원에게 "강도가 칼로 배를 찌르고 도망갔다. 신고해 달라"고 거짓말을 했습니다.

처음 김씨의 말을 믿은 경찰은 강력범죄가 발생한 것으로 판단해 형사기동대와 순찰차량 24대를 서대문 일대에 배치했습니다. 또 경찰관 54명을 동원해 현장을 수색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김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상처 부위와 착용 의류 손상이 일치하지 않는 등 통상 강도 피해와 다른 점을 석연찮게 여겼습니다. 경찰의 추궁에 김씨는 말을 바꿔가며 횡설수설하다 결국 모든 게 허위 신고였다고 자백했습니다.

김씨가 자해까지 해가며 허위신고를 한 건 헤어진 여자친구 때문이었습니다. 결별을 선언한 여자친구가 '강도를 당했다'고 하면 동정심에 마음을 돌릴 거라고 생각한 겁니다.

경찰 관계자는 "허위 신고가 빈발하면 누군가 경찰의 도움이 절실한 골든타임에 도움을 받지 못하게 된다. 특히 이번 사건처럼 긴급한 신고가 집중되는 심야·새벽시간대 허위신고는 그 위험성이 높아 죄질이 가볍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