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국대-명지대, 춘계대학테니스 남녀 단체전 우승

중앙일보 2016.04.22 12:10
기사 이미지

[사진 대한테니스협회]

건국대와 명지대가 각각 제70회 전국춘계대학테니스연맹전 남녀 단체전 정상에 올랐다.

전영대 감독이 이끄는 건국대는 21일 양구 실내테니스장에서 4단식과 1복식으로 펼쳐진 단체전 결승에서 명지대를 3-0으로 물리치고 단체전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 울산대에 2-3으로 져 준우승에 머물렀던 건국대는 2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1단식에 나선 손지훈이 홍성찬과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을 펼쳐 2-1(1-6, 7-6, 6-4)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귀중한 1승을 챙겼다. 이어 2단식에 나선 권순우가 한성재를 2-0(6-1, 6-1)로 물리치고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3단식에서 신산희가 김상엽을 2-1(3-6, 6-1, 6-3)으로 이겨 우승했다. 손지훈은 "지난해 준우승에 머물러 아쉬움이 컸는데 오늘 우승을 차지해 기쁘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사진 대한테니스협회]

여자부 결승에서는 명지대가 한국체육대학을 종합전적 3-0으로 누르고 춘계대학테니스연맹전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1단식에서 박상희가 2-0(7-5, 6-3)으로 안유진을 제압하고, 2단식에서 김서현이 박소연을 2-0(6-3, 6-1)로 이겨 분위기를 가져왔다. 3단식에서 심솔희가 풀세트 접전 끝에 윤지윤을 2-1(5-7, 6-2, 6-2)로 이겨 단체전 정상에 등극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