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누리 권철현 고문 "야당 출신이라도 새누리당 살려낼 사람 모셔야, 한화갑도 가능"

중앙일보 2016.04.22 11:41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권철현 상임고문. [중앙포토]


새누리당 권철현 상임고문은 22일 총선 참패 후 갈피를 못 잡고 있는 당 지도체제와 관련해 “야당 출신이라도 새누리당을 살려낼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면 모셔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민주당 대표를 지낸) 한화갑 의원도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권 상임고문은 이날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말 훌륭한 사람이 들어왔을 때 자기들의 존재감이 사라질까봐, 물에 물탄 듯 애매한 사람을 데려다 놓는 버릇이 있다”며 “자기보다 나은 사람을 추천해내는 용기가 있어야 한다, 진입장벽을 만들어선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 (상임고문단 오찬에서) 친박, 진박 운운하면서 호가호위했던 사람들은 당 지도부에서 일체 다 빠져라, 이제 나서서는 안된다는 요구가 많았다”며 “여야를 가리지 말고 정말 심기일전해서 당을 살려낼 사람을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대위원장으로 거론되는 김황진 전 총리와 관련해선 “비대위원장이든 당 대표든 국민들이 납득이 될 만한 인물이어야 하고 정치를 아는 사람이 해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김 전 총리가 존경받는 분이긴 하지만 (정치를 아는 사람) 기준에 맞는 건가 하는 생각은 좀 든다”고 말했다.

권 고문은 “박근혜 대통령께서 자기를 배신한 사람들 응징해주고, 야당을 심판해달라고 얼마나 외쳤느냐”며 “그런데 국민들은 응징해달라는 사람을 다 당선시키고, 그 심판해달라는 야당을 1당으로 만들어버렸다”고 말했다.

권 고문은“박 대통령 스스로가 문제의 핵심에 있고, 문제를 해결할 사람도 박 대통령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친박, 진박 어쩌고 하면서 진영 논리에 휩싸여서 지내왔던 세월들을 제대로 다스리지 못한 것에 대해서 국민들 앞에 ‘모든 게 내 책임이다, 내 잘못이다’ 하고 솔직히 이야기해야 한다”며 “지금부터라도 그 간신배들을 물리치고, 여야를 가리지 말고 인재를 뽑아서 국정에 새롭게 임하겠다는 약속을 하면 나머지 임기 중에 좋은 결과가 있을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또 유승민, 윤상현 의원 등의 복당 문제와 관련해선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되고 그래서는 안된다”며 “망쳐버린 당에 다시 복당하겠다는 사람들인데 당이 감사한 마음으로 받아야 하고, 대통합의 측면에서도 다 받아들여서 가야 된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