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은행도 구조조정 호응…이주열 “은행 어려워질 수 있어, 적극 대응”

중앙일보 2016.04.22 10:22
기사 이미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중앙포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2일 “기업 구조조정 추진 과정에서 신용경색 등 금융시장이 불안해질 경우 정책수단을 동원해 금융시장의 불안을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계기업에 대한 구조조정이 급물살을 탄 가운데 한은도 발권력, 대출 등의 정책을 통해 원활한 구조조정을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남대문로 한은 본관에서 시중은행장들과 금융협의회를 열고 “순이자마진 축소와 일부 취약업종을 중심으로 한 기업실적 부진 등으로 은행의 수익성과 자산건전성 저하가 우려된다”며 “앞으로 기업 구조조정이 본격화되면 은행의 경영여건은 더 어려워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다만 “아직까지 은행들의 손실 흡수력이 양호한 상태여서 잘 극복해 낼 것”이라며 “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신용경계감이 높아지겠지만 은행들이 옥석 가리기를 잘해서 우량기업까지 자금조달에 애로를 겪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또 “지난 2월 금융중개지원대출을 9조원 가량 증액했는데 이 자금이 5월부터 본격적으로 집행된다”며 “은행장들께서 이 대출지원 확대가 소기의 효과를 나타내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경기 상황에 대해 이 총재는 “국제금융시장 불안이 진정되면서 국내 금융시장도 안정세를 되찾고, 실물부문에서도 경제주체들의 심리개선과 일부 부문에서 긍정적인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며 “하지만 회복세 이어질지는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