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현진, 재활 중인 동병상련 동료들과 고깃집 만찬

중앙일보 2016.04.22 10:02
기사 이미지

[사진 류현진 인스타그램]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의 류현진(29)이 동료들과의 만찬 사진을 공개했다.

류현진은 2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재활 중인 선수들의 고깃집 만찬(Rehab dinner at Park's BBQ last night)'이라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 등장한 선수는 류현진과 팀 동료 왼손 투수 브렛 앤더슨(28)과 오른손 투수 브랜던 매카시(33) 등이고, 메이저리그 데뷔 첫해 류현진의 통역을 맡았던 다저스 구단 직원 마틴 김도 함께 자리했다.

지난해 5월 어깨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11개월째 재활에 몰두하고 있다. 지난 2월 불펜 피칭을 정상적으로 소화하면서 시즌 초반 합류가 기대됐지만 현재 어깨 통증을 느껴 복귀 예상 시기 역시 5월에서 6월 중순으로 늦춰졌다. 이후 어깨 상태가 호전되면서 류현진은 이달 초부터 타자를 세워두고 던지는 라이브 피칭 단계까지 마쳤다. 그러나 최근 사타구니 통증으로 24일 예정된 불펜 피칭을 연기한 상황이다.

류현진의 공백을 메워줄 것으로 기대됐던 앤더슨은 지난 3월 허리 수술을 받았다. 매카시는 지난해 4월 토미존 서저리를 받은 이후 여전히 재활 중이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