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수용 외무상 "핵에는 핵으로 대응해야"

중앙일보 2016.04.22 08:27
기사 이미지

뉴욕 유엔본부를 찾은 리수용 북한 외무상. [중앙포토]

북한의 리수용 외무상이 유엔의 대북제재에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그는 “남은 것은 오직 하나, 핵에는 핵으로 대응하는 것 뿐”이라고 주장했다.

뉴욕을 찾은 리수용 북한 외무상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2030 지속가능 개발목표 고위급 회의’에 참석해 회원국 대표 연설을 했다. 그는 연설을 통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에 대해 강력히 비난하며 북한이 제재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지금도 30만 명의 방대한 무력과 미국의 핵 전략 자산들이 동원된 사상 최대 규모의 핵전쟁 연습이 한반도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핵 위협을 제거하기 위해 대화도 해보고 국제법에 의한 노력도 해봤지만 모두 수포가 됐다. 남은 것은 오직 하나, 핵에는 핵으로 대응하는 것 뿐이었다”라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는 국제법과 유엔헌장 위반이고, 북한의 지속가능한 개발에 대한 도전이라고 반발했다. 그는 또 경제 봉쇄로 북한을 제재하겠다는 것은 “무지의 표현”이라며 “최후에 우리가 웃을 것이라는 게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인 김정은 동지의 정치적 의지”라고 덧붙였다.

2030 지속개발가능목표 고위급 회담은 빈곤퇴치, 양성평등 등 인류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각국의 지도자가 참여하는 회의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