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창명 소유 포르셰, 유령회사 법인차 의혹

중앙일보 2016.04.22 07:57
기사 이미지
개그맨 이창명(47) 씨가 교통사고를 냈을 당시 운전 중인 고급 외제차가 법인 차량이란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유령회사를 통해 법인 차량으로 세금 탈루를 시도했을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2일 “이 씨가 전날 사고를 낸 포르쉐 카이엔 차량은 ‘주식회사 한국문화공연’ 명의로 등록된 차량”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이 법인의 대표다.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한국문화공연은 2012년 7월 자본금 5억원 규모로 설립된 공연기획사로 이씨가 유일한 등기이사로 등록됐다. 한국문화공연이 실제 영업을 하는 법인인지는 불확실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채용공고 사이트에 등록된 회사의 대표 전화번호는 일반 가정집에서 30년 전부터 사용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사이트의 기업 소개에는 “2012년 11월 비언어극 ‘컬러 쇼’를 제작하기 위해 설립된 회사”라는 설명만이 있다.

  이씨의 소속사인 라인엔터테인먼트 장광길 대표는 “해당 법인에 대해 아는 바는 없다. 이씨 본인이 해명해야 할 일”이라며 관련성을 부인했다. 한편 경찰은 이 씨가 사고 차량을 운전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