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81억 들여 3조 번 고츠의 비결…이민자 출신 창업자 찾아 ‘아메리칸 드림'에 투자한 것

중앙일보 2016.04.22 02:03 종합 20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2010년 짐 고츠(Jim Goetz·50) 세콰이어캐피털 파트너는 새로운 모바일 서비스를 접하고 충격을 받았다. 2009년 6월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를 시작한 왓츠앱(WhatsApp)이다. 고츠는 초기 투자했던 모바일 광고업체 애드몹(AdMob)을 2006년 구글에 7억5000만 달러에 팔아 엑시트(자금 회수)한 경험이 있었다. 그는 이때부터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모바일 산업에 관심을 기울였다.

[똑똑한 금요일]
포브스가 뽑은 최고 ‘미다스의 손’


| 모바일 메신저 처음 시작한 왓츠앱
기업가정신, 혁신 아이디어에 주목

 
기사 이미지

고츠는 특히 스마트폰의 최대 매력인 컴퓨터와 전화기의 결합에 주목했다. 모바일 시대에는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이 핵심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그는 믿었다. 왓츠앱은 그의 신념에 딱 맞는 기업이었다. 이동통신사는 직접 구축한 통신망을 통해 가입자들끼리 문자를 주고받는 유료 서비스를 제공했다. 모바일 메신저는 인터넷을 통해 문자를 주고받을 수 있다. 무료나 싼값으로 서비스할 수 있는 이유다.
기사 이미지
  왓츠앱은 스마트폰의 주소록을 기반으로 강력한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었다. 왓츠앱은 ‘모바일’ 전용으로 만들어진 최초의 메신저 서비스였다.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의장이 왓츠앱에서 영감을 얻어 2010년 3월 선보인 게 카카오톡이다. 라인(2011년), 위챗(2011년) 등이 뒤를 이어 잇따라 세상에 나왔다.

고츠는 왓츠앱의 성장 가능성을 확신하고 투자하기로 마음먹었다. 하지만 문제가 있었다. 놀라운 앱을 개발한 이들을 만날 수 없어서다. 인터넷에서 확인한 정보는 본사가 실리콘밸리에 있고 창업자 2명이 얀 쿰과 브라이언 액턴이라는 사실뿐이었다. 고츠는 실리콘밸리를 수소문하며 돌아다녔다. 간판도 없이 개발에만 몰두하던 왓츠앱의 창업자를 그렇게 만났다.

그렇다고 고츠의 투자가 바로 이루어진 게 아니었다. 쿰과 액턴은 사업에는 관심이 없었다. 특히 개발을 주도한 쿰은 우크라이나 출신이었다. 쿰은 16세 때 엄마와 미국으로 이주했다. 우크라이나에 남겨진 가족들과 계속 연락하고 싶은 생각에 왓츠앱을 만들었다. 그에게 비즈니스 마인드는 다른 얘기였다. 쿰은 “아이폰 같은 고급폰을 살 수 없어 저가형 스마트폰을 쓰는 제3세계 친구들도 모바일 메신저를 할 수 있도록 앱을 개발하는 게 내 목표였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고츠는 설득했다. “회사를 키워야 제3세계 친구들도 모바일 메신저를 쓸 수 있다.” 결국 쿰은 고츠의 말을 따랐다. 고츠는 2011년 4월 왓츠앱에 800만 달러를 투자했다. 이후 추가로 5200만 달러를 더 투자했다. 고츠의 조언을 방향타로 왓츠앱은 성장했다. 서비스 시작 5년 만에 페이스북은 물론 스카이프·지메일 등의 실사용자 수를 제치는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하루에 100만 명씩 사용자가 늘었다. 2014년 한 달 평균 실이용자는 4억5000만 명이 됐다.

페이스북이 군침을 흘렸다. 2014년 10월 페이스북은 230억 달러를 들여 왓츠앱을 인수했다. 구글이 2011년 모토로라 인수에 쓴 돈(125억 달러)과 마이크로소프트(MS)가 2014년 노키아를 사들인 돈(72억 달러)을 합친 금액보다 많았다. 실리콘밸리 역사상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인수였다. 왓츠앱의 매각과 함께 고츠 역시 큰돈을 손에 쥐었다. 고츠는 6000만 달러(681억원)를 투자해 30억 달러(약 3조2200억원)의 거액을 벌었다.

| 허브스폿, 바라쿠다, 님블스토리지 …
5년간 IT 벤처 키워 줄줄이 대박
기사 이미지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고츠를 2015년, 2016년 2년 연속으로 ‘정보기술업계 미다스 투자자 리스트(The Midas List Of Top Tech Investors)’ 1위로 선정했다. 포브스는 2억 달러 이상의 인수합병(M&A) 건을 성사시키거나 2억 달러 이상의 기업공개(IPO) 등을 통해 수익을 낸 벤처캐피털리스트의 5년 투자수익률을 따져 리스트를 작성했다. 고츠는 최근 5년간 왓츠앱, 허브스폿, 님블스토리지, 팰로앨토 네트웍스 등의 기업공개를 성공시키고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여기서 고츠의 독특한 투자 철학이 나타난다. 그가 투자한 기업의 절반 이상은 창업자가 이민자 출신이다. 고츠가 2013년 1900만 달러를 투자한 모바일 광고업체 차트부스트의 마리아 알레그레 창업자는 스페인 출신 이민자다. 알레그레는 “이민은 인생을 건 도전이다. 난 창업도 이민처럼 내 인생을 걸고 했다”고 말했다.

고츠는 이런 기업가를 최우선으로 지켜봤다. 고츠는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며 미국으로 온 뒤 창업에 나선 사람이야말로 ‘기업가 정신’이 투철한 사람이다. 그들은 누구보다 절박하게 자신의 삶을 불태운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창업주들이 소프트웨어 기업 허브스폿을 세운 다메시 샤(인도), 보안장비업체 팰로앨토 네트웍스를 설립한 니르 주크(이스라엘), 데이터저장업체 님블스토리지를 세운 우메시 마시와리(인도) 등이다.

| 창업 경험있는 전기·컴퓨터 공학자
기술·비즈니스 접목에 탁월한 재능

 
기사 이미지

고츠는 이민과는 거리가 먼 전형적인 미국인이다. 그는 1983년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대학에 입학해 전기 및 컴퓨터공학을 전공했다. 88년 스탠퍼드대에서 석사학위를 받고 박사과정을 밟던 중 새로운 기술과 아이디어를 상품화하는 프로덕트 매니저(PM)에 매력을 느껴 박사과정을 포기했다. 96년에는 바이털 사인(Vital Signs)이라는 회사를 공동 창업해 약 3년간 회사를 이끌었다. 2000년 본격적으로 기술벤처기업 투자에 참여했다. 약 4년간 액셀 파트너스(Accel Partners)에서 파트너로 일한 그는 2004년 세콰이어캐피털에 합류했다.

왓츠앱 성공으로 그는 투자 세계의 흐름에 눈을 떴다. 그는 “파괴적인 혁신을 만들어 내는 창업자에게 큰 감명을 받는다”고 말했다. 이런 혁신은 이민자의 피가 흐르는 창업자가 많이 이루었다는 게 그의 판단이다. 이들은 대부분 얼리 버드(일찍 활동하는 새)였다. 이민의 두려움을 이겨내기 위해 과감히 움직였고, 결단했다. 이런 창업자들은 트렌드를 좇지 않았다. 오로지 사회에서 필요한 제품의 개발에만 매진했다.

고츠의 투자 철학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그는 투자자로서 기업 경영에 개입하지 않았다. 대신 창업자의 편에 서 힘을 실어줬다. 왓츠앱은 구글·페이스북과 달리 사용자의 이름·성별·나이 등을 요구하지 않는다. 메시지 역시 전송되면 서버에서 삭제된다. 고츠는 “사회주의 국가에서 자란 쿰이 개인정보 수집에 단호히 반대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왓츠앱은 1달러(약 1000원)만 내면 1년간 메시지를 무제한으로 주고받을 수 있다.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에 광고나 게임을 붙이면 매출을 더 늘릴 수 있다. 하지만 왓츠앱 서비스엔 광고나 게임이 없다. 창업주들이 깨끗하고 에러 없는 빠른 메신저 서비스를 만드는 데 몰두해서다. 고츠는 이런 경영 방침을 인정했다. 기업 가치 상승은 이 결과였다.

최근 고츠는 산업의 지형을 바꿀 만한 아이디어에 주목하고 있다. 3D프린팅 회사인 카본3D에 1100만 달러를 투자했다. 기술을 실현할 힘이 부족해 시들해진 3D프린팅 업계에 새 동력을 불어넣기 위해 고츠가 나섰다. 카본3D의 최고경영자(CEO)이자 공동 창업자인 조셉 드시몬은 노스캐롤라이나대 화학과 종신교수였다. 고츠는 드시몬이 안정적인 직장을 버리고 창업의 길로 뛰어들도록 인도했다. 고츠는 “수십 년 동안 정체했던 시제품 수준에서 벗어나려면 새로운 혁신이 필요한데 드시몬이 적임자였다”고 말했다. 카본3D는 고객 테스트용 제품밖에 출시하지 않았지만 회사 가치는 이미 10억 달러를 웃돈다.

고츠는 기술과 비즈니스를 접목하는 데 뛰어난 능력을 보여주었다. 그의 투자가 앞으로도 계속 성장 가도를 달릴지는 장담할 수 없다. 다만 이민자 출신 창업가들처럼 온몸을 바쳐 도전하는 이들을 골라내는 그의 혜안은 벤처캐피털 세계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일으켰다.

임채연 기자 yamfl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