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웃도어] ‘애슬레저룩’ 일상복과 운동복 경계 허물다

중앙일보 2016.04.22 00:01 부동산 및 광고특집 1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네파 액티브 라인. 모델이 입고 있는 상의는 네파 트리콜로 윈드재킷, 하의는 네파 스포티 니키타 팬츠.
[사진 네파]

아웃도어·스포츠 업계의 2016 SS 트렌드는 애슬레저룩이다. 애슬레저룩은 ‘운동(Athlete)’과 ‘레저(Leisure)’의 합성어다. 일상복과 운동복의 경계를 허물어 아웃도어 활동은 물론 도심 속 편안한 데일리룩으로도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다. 이에 아웃도어 업계는 스포티즘의 심플하고 활동적인 느낌을 담은 디자인과 아웃도어 원단의 기능성을 결합한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가벼운 트레킹부터 다이나믹 스포츠까지 즐길 수 있는 애슬레저룩은 활동성이 뛰어나고 몸 전체의 라인을 맵시 있게 잡아줘 스타일리시하면서도 편안하게 착용하기 좋은 점이 특징이다.

네파, 재킷부터 레깅스까지 다양한 액티브 라인 출시
바른 자세·운동능력 향상 돕는 프리모션 제품 눈길
간절기 레이어드해 입기에 좋은 패딩 베스트도 인기

 
기사 이미지
네파는 방풍재킷부터 티셔츠·베스트·팬츠·레깅스까지 다양한 아이템으로 구성한 액티브 라인을 출시했다.

넵툰 프리무브 재킷은 스트레치 방풍원단을 사용했다. 몸을 따라 흐르는 곡선의 절개라인과 입체패턴이 착용감을 좋게 한다. 앞·뒤 반전이 있는 색상 배색과 메쉬 원단을 사용해 통풍성을 강조했다. 색상은 남성용은 화이트·블랙·네이비, 여성용은 화이트·레드·와인 세 가지. 가격은 21만9000원이다.

심리스 라운드 티셔츠는 심리스 공법으로 제작했다. 자가드 패턴을 활용해 몸의 라인을 강조한 스타일 스포츠 웨어다. 색상은 남성용은 다크네이비·그레이, 여성용은 주황·그레이 두 가지가 있다. 가격은 12만9000원.

기사 이미지
스포티 니키타 팬츠는 운동 시 입기 좋은 경량 소재의 팬츠 제품이다. 스키니 핏으로 경량 스트레치 원단을 사용해 활동성을 최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허리 사이드에 밴드 착용 시 편안함을 강조했다. 남성용은 10부, 여성용은 9부 팬츠다. 색상은 남성용이 블랙·다크네이비, 여성용이 블랙·미스트다. 가격은 11만9000원.
 
기사 이미지

네파는 키즈 미니미 재킷 ‘바알 방수재킷’을 판매하고 있다. 위 두 제품은 네파의 스테디셀러인 ‘바알 2.5L 방수재킷’과 봄·여름 아웃도어 활동 위해 출시한 워킹화 ‘비스포 프리워크’.

이 외에도 액티브 라인에는 간절기 시즌 다양한 아이템과 레이어드해 입기 좋은 경량 패딩 베스트 제품 알프스타 패딩 베스트가 있다. 패턴과 솔리드 색상을 믹스한 디자인에 야간 스포츠 활동 시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재귀반사 기능이 있는 트리콜로 윈드재킷, 팬츠와 함께 입기 좋은 레깅스 제품 등이 있다.

한편 네파는 근육을 받쳐줌으로써 바른 자세를 유지하게 하고 피로도 감소 및 운동능력 향상에도 도움을 주는 프리모션 제품군을 판매하고 있다.

네파 마케팅본부 정동혁 상무는 “프리모션은 최근 자세 및 체형 교정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는 트렌드에 따라 독특한 기능성 절개라인을 통해 운동시 바른 자세 유지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만들어진 신개념 아웃도어 기능성웨어”라면서 “신체와 근육의 움직임을 고려해 기능성 절개라인에 걸맞은 소재 및 입체 패턴을 도입한 네파의 백 서포트 시스템(Back Support System) 제품으로 등·어깨·허벅지 부분의 근육을 받쳐주고 펴줘 운동 시 바른 자세 유지를 통해 피로도를 줄여주고 최적화된 활동성을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