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결승 2루타' 박병호, 미네소타 9연패 탈출 선봉장

중앙일보 2016.04.16 14:17
기사 이미지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9연패를 탈출하는 결승 2루타를 때렸다.

박병호는 16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 위치한 타깃 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8회 말 결승타를 때리며 팀의 개막 8연패를 탈출시킨 박병호는 이날 3타수 1안타 1볼넷 1타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179이다.

박명호는 2회 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 첫 타석을 맞이한 그는 상대 선발 개럿 리차드에게 루킹 삼진 아웃을 당했다. 0-0으로 맞선 5회에는 선두타자로 나서 8구 풀카운트 접전 끝에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폭투를 틈타 2루까지 진루했지만 후속타선 불발로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팀이 2-1로 앞선 6회 2사 3루 찬스에서는 5구째를 때렸지만 유격수 땅볼로 돌아섰다.

그런데 네 번째 타석에서 영웅이 됐다. 팀이 4-4로 맞선 8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그는 상대 우완 페르난도 살라스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7구째 체인지업을 공략해 좌익선상으로 떨어지는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 시즌 5호 안타이자 이틀 연속 2루타(2호).

또 지난 9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서의 홈런 이후 시즌 2번째 타점인 동시에 이날 역전을 이룬 안타엿다. 미네소타 마무리 투수로 나온 케빈 젭슨이 9회를 무실점으로 막으며 팀이 5-4로 승리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