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년실업률 11.8%, 3월 기준 17년 만에 최악

중앙일보 2016.04.16 01:21 종합 10면 지면보기
청년실업률(15~29세)이 지난달 11.8%를 기록했다. 3월 수치로는 1999년 통계 작성 이후 최악이다. 1년 전보다 1.1%포인트 올랐다.

심원보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국가·지방직 공무원 원서 접수와 시험, 민간 기업 원서 접수가 2~3월에 있어 청년실업률이 높았다”고 말했다.

비경제활동인구로 잡혀 있던 ‘사실상 청년 실업층’이 원서 접수와 시험을 계기로 공식 실업 통계에 잡히며 실업률이 올라갔다. 3월의 전 연령대 실업률도 4.3%로 지난해보다 0.3%포인트 상승했다. 정성미 한국노동연구원 전문위원은 “경기가 안 좋은 게 가장 큰 이유”라며 “학업 등을 이유로 일과 구직 활동을 하지 않고 있던 청년층이 최근 노동시장에 진입하기 시작한 요인도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전체 취업자 수는 2580만 명으로 1년 전과 비교해 30만 명 늘었다. 2월 22만3000명으로 떨어졌던 취업자 수 증가 폭도 지난달 30만 명 선을 회복했다. 취업 전선에 뛰어든 50세 이상 중·장년층이 많이 늘었기 때문이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