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족이 아버지 부의금 1000만원 대학에 기부

중앙일보 2016.04.15 09:31
기사 이미지
돌아가신 아버지 앞으로 온 부의금을 아버지가 몸담았던 대학에 기부한 유족이 있다.

부경대는 “고(故) 이승래 부경대(경제학부)교수의 딸 이현숙(42·통번역GLS대표)씨가 최근 아버지 장례를 치른 뒤 부의금 1000만원을 대학에 기부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씨는 “퇴임 6년이 지났는데도 많은 교수와 제자분이 오셔서 아버지 가시는 길을 위로해주셨다”며 “아버지 제자들 가운데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장학금으로 써달라고”고 뜻을 밝혔다.

지난달 13일 72세로 작고한 이 교수는 1981년 3월부터 30년간 부경대에 재직하다 2010년 2월 퇴임한 후 투병생활을 해왔다.

이 교수는 재직 시 100여 차례 제자 결혼 주례를 선 뒤 주례 사례금을 꼬박꼬박 모아 어려운 일이 생긴 제자에게 전해 줄 정도로 자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