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화재 자동차 보험료 6년만에 올린 이유는? 동부화재 빼곤 모두 올려

중앙일보 2016.04.15 09:27
기사 이미지


삼성화재가 6년 만에 개인용 자동차 보험료를 올렸다. 이에 따라 일반 자동차보험을 판매하는 손해보험사 11 곳 중 동부화재를 제외한 10곳이 지난해부터 시작된 보험료 인상 대열에 참여했다.

삼성화재는 15일 개인용 자동차 보험료를 2.5% 인상한다고 밝혔다. 영업용도 8.8% 인상해 평균 2.4%를 인상하게 됐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개인용 자동차 보험료를 올린 것은 2010년 9월 이후 6년만”이라며 “자구노력을 통한 사업비율 감축에도 불구하고 적정손해율(BEP)을 초과하는 상황이 이어져 일정 수준의 원가 반영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계약자 간 손해율 특성을 고려해 사고자와 무사고자의 요율 차등을 확대해 무사고자의 보험료 변동 폭을 최소화할 것”이라며 “평균적인 보험료가 인상되는 가운데서도  30~40대의 부부한정특약을 가입한 3년 이상 무사고자 등 손해율이 양호한 가입자는 보험료가 줄어들 수 있다”고 말했다.

손해보험업계는 수입차 수리비 가중에 따른 손해율(보험료 대비 보험금) 증가에 따라 지난해부터 잇따라 보험료를 올리기 시작했다. 아직 동부화재는 인상하지 않았지만 이달 내 인상 가능성이 큰 것으로 업계에서 보고 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