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대통령 저격 포스터, 있을 수 없는 일” 사과

중앙일보 2016.04.05 02:20 종합 5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일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패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일 권은희(광주 광산을) 후보의 ‘대통령 저격 포스터’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호남 자민련? 수도권 3번 바람 불어
내가 대권병? 그럼 후보 양보했겠나"


안 대표는 이날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포스터 논란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 심려를 끼쳐드려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권 후보 측은 지난 2일 페이스북에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패러디해 군복 차림을 하고 저격용 총을 조준하고 있는 모습 아래 “박근혜 잡을 저격수, 권은희지 말입니다. 다음은 국보위 너다!!”라고 적힌 포스터를 올려놓았다가 삭제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민의당이 호남에서 선전해 ‘호남 자민련’ 얘기가 나온다”고 하자 “더불어민주당으로는 정권 교체가 가능하지 않다는 게 호남 유권자들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도권도) 우리 지역에 새누리당만 찍어온 어르신이 이번에 3번을 찍겠다고 했다”며 “이 때문에 견고했던 40%대 새누리당 지지율이 30% 초반대로 추락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전 대표가 광주에 못 가고 있는 상황에 대한 의견을 묻자 “저는 정치를 한 지 3년 반 동안 제 능력이 부족해 국민에게 너무나 큰 실망감을 안겨 드렸다고 최선을 다해 사과하고 하나라도 바꾸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더민주 김종인 대표는 안 대표가 대권병에 걸렸다는 말을 자주 한다”는 질문이 나오자 “대권병에 걸린 사람이 (2012년 대선) 후보를 양보하겠느냐. 솔로몬 재판에 선 어머니의 심정으로 양보한 것이며 제 인생에서 가장 큰 결단이었다”는 말도 했다.
 
▶관련 기사  '박근혜 잡을 저격수' 권은희 포스터 논란…새누리 "권 후보 사퇴해야" 

안 대표는 “더민주 내에 패권 세력은 친노그룹이냐”는 질문엔 “공천 결과를 보면 한 정당(새누리)은 대통령 한 사람만을 위한 정당이고 다른 정당(더민주)은 대통령 후보 한 사람만을 위한 정당으로 국민들은 판단하실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총선 후) 저희가 교섭단체 되는 상황에선 캐스팅보트가 될 것”이라며 “그게 정치 구조 개혁의 시작”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국회의원 소선거구제를 (중·대선거구제로) 개편하고 오픈프라이머리(완전개방형 국민경선) 도입을 검토해 총선 전 정당들이 이합집산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대선 전에도 이합집산이 없도록 대통령 결선투표가 있어야 한다. 다당제가 제도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만들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박가영 기자 park.gay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