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완종 동생 vs 안희정 측근 vs 전 국세청장 3파전

중앙일보 2016.04.05 02:18 종합 6면 지면보기

(서산-태안에서) 두 번 떨어졌습니다. 이번엔 꼭 좀 찍어주세요!"

 
기사 이미지

조한기


4일 오전 9시 충남 서산 시내 중심부에 있는 서산동부시장. 더불어민주당 조한기(50) 후보가 나타나자 옷가게를 운영하는 김건호(50)씨가 손을 흔들며 조 후보를 불렀다. “어여 들어와. 여기 인사할 사람 많어~.” 김씨는 “문재인(더민주 전 대표)이 좋아서 얼마 전에 온라인 당원으로 가입했다”며 “세월호에 메르스, 개성공단 폐쇄까지…. 자영업자들이 다 망가졌당께”라고 말했다.

지역 거물 대리전 양상 서산 - 태안

 
기사 이미지

성일종


새누리당 성일종(53) 후보는 오전 11시 서산의 한 아파트단지 경로당을 찾았다. 성 후보는 “1번 왔습니다! 1번”이라고 외치면서 30여 명의 노인과 일일이 악수했다. 이종덕(72)씨는 “이제는 자민련(자유민주연합)이 새누리당이니께, 박근혜 대통령이 잘하고 있으니께 뽑아야지”라면서 “반기문(유엔 사무총장)도 호응 좋지”라고 말했다.

충남 서산·태안엔 이 지역 현역의원을 지낸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동생인 성 후보가 새누리당 경선에서 현역 김제식 의원을 꺾고 공천을 받았다.
 
기사 이미지

한상율


 새누리당 공천 과정에서 컷오프된 국세청장 출신 한상율(63) 후보는 기호 5번을 달고 무소속으로 출마해 3파전 구도를 만들어 놓았다. 이날 오후 지역 농협의 한 행사장을 찾은 한 후보는 흰색 점퍼에 빨간색 넥타이 차림이었다. 그는 “제 속은 빨갛습니다”며 당선되면 복당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충청도에서 자민련·선진당 같은 지역정당 없이 치르는 선거는 24년 만이다. 대신 물밑에선 JP(김종필 전 총리)·반기문·안희정 등 충청권 거물들의 그림자가 아른거렸다. 성 후보는 이날 JP로부터 “구석구석 누비며 지역 민심을 잘 들으라”는 격려 전화를 받았다.

성완종 전 회장이 만든 충청포럼은 얼마 전까지 ‘반기문 대망론’을 지펴왔다. 다만 성 후보는 기자에게 “반 총장을 이번 선거전에 활용하기는 좀 이르다”고 말했다. 조 후보는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선대위 대변인을 지냈다. 조 후보는 “충남(안희정) 대망론을 실현시키려면 ‘조한기’ 같은 사람이 국회에 가서 교두보 역할을 해야 한다고 유권자들에게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공개된 여론조사에서는 성 후보가 가장 앞서고 있다. 그러나 지역 공단과 젊은 층은 야당 지지 성향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기자가 만난 10명 중 4명은 지지 후보를 묻자 “그건 얘기하면 안 되쥬” “에유 몰라유 몰라”라면서 속마음을 밝히길 꺼렸다. 속내를 떠들썩하게 드러내지 않는 충청의 숨겨진 민심이 3파전의 가장 큰 변수다.

충남 서산=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