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듬체조 손연재, 월드컵 역대 최고점수…개인종합 4위

중앙일보 2016.04.03 09:27
기사 이미지

손연재(22·연세대)가 리듬체조 월드컵에서 역대 최고점수를 받았지만 메달은 따지 못했다.

손연재는 3일 이탈리아 페사로에서 열린 2016 국제체조연맹(FIG) 리듬체조 월드컵 개인종합 및 종목별 예선 둘째날 경기에서 곤봉 18.400점(5위), 리본 18.450점(4위)을 받았다. 전날 후프와 볼에서 각각 18.550점(4위)과 18.500점(5위)을 받은 손연재는 합계 73.900점으로 개인종합 4위에 올랐다. 73.900점은 손연재의 국제대회 최고 점수 기록이다. 손연재는 지난 2월 모스크바 그랑프리에서 72.964점을 받아 최고점 기록을 새로 썼고, 불과 일주일 뒤에 열린 에스포월드컵에서 73.550점으로 뛰어올랐다. 그리고 한 달여가 지나 다시금 기록을 작성해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번 대회에는 리우 올림픽 금메달 후보들이 전부 나왔다. 러시아 쌍두마차 야나 쿠드랍체바를 비롯해 마르가리타 마문(이상 러시아)과 손연재의 라이벌 안나 리자트디노바(우크라이나) 등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총출동했다. 쿠드랍체바가 76.450점으로 정상에 올랐고 마문이 75.900점, 리자트디노바가 74.550점으로 은메달과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손연재는 3일밤 종목별 결선 경기에 나선다. 손연재는 네 종목 모두에서 8위 안에 진입해 결선 진출권을 손에 넣었다. 함께 출전한 유망주 천송이(19·세종대)는 곤봉 15.800점(49위), 리본 15.400점(51위)을 받았다. 합계 점수 62.000점으로 53위에 올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