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은색 스트레스, 검은 옷‘화가 난다’의미…빨간색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6.03.31 19:16
기사 이미지

검은색 스트레스,


검은색 스트레스, 검은 옷‘화가 난다’의미…빨간색은

검은색 스트레스가 화제다. 검은색 스트레스는 옷 색깔만으로도 기분이나 감정 상태를 알 수 있다는 연구결과다. 검은색 스트레스는 검은색 옷을 즐겨 입는다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했다.

지난 30일(현지시간) 영국 익스프레스는 심리학자이자 색상전문가인 허니 제임스가 2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관찰연구 결과에 대해 보도했다.

그 결과 검은색 스트레스는 스트레스를 받았거나 화가 난 상태에서는 검은색 옷을 입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자신의 삶에 대해 긍정적이고 행복감을 많이 느끼는 사람은 노란색 옷을 즐겨 입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에도 빨간색은 자신감 또는 오락가락하는 기분을, 파란색은 차분하고 편안함을, 그리고 회색은 피곤한 상태임을 나타내는 것으로 밝혀졌다.

제임스 박사는 검은색 스트레스에 대해“옷 색깔뿐 아니라 집이나 차 색깔, 특히 여성의 경우 손톱 메니큐어 색깔까지 상대방이 자신을 판단하는 데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색이 한 사람의 첫인상을 결정하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또 초록색 옷을 입은 사람은 지적이게 보이고 파란색 옷은 믿음감과 신뢰감을 더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흰색 옷은 전통적인 사람으로, 노란색은 행복감이 많고 유머감각이 뛰어난 사람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데이트를 할 때 파란색이나 초록색 옷을 입으면 더 똑똑해보이고 다가가기 쉬운 사람으로 여겨지며, 검은색 옷은 보수적이면서 세련되고 교양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면접에서 파란색이나 초록색, 검은색 옷은 똑똑하고 믿음이 가며, 평온하면서도 의욕이 넘치는 사람이라고 여겨지는 반면, 노란색 옷은 쾌활하고 유머감각이 뛰어나다고 보이고 분홍색 옷은 다소 미숙한 사람이라고 판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