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와이스 쯔위, "원하는 명품 다 준다고 하면 벗겠느냐"는 질문에

온라인 중앙일보 2016.03.31 17:21
기사 이미지

[사진 네이버TV캐스트 M2 채널 `트와이스 첫키스썰.avi - 극딜토론` 캡처]

걸그룹 '트와이스'의 멤버인 쯔위가 최근 중졸검정고시에 합격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인 가운데, 과거 쯔위가 Mnet의 디지털 채널 M2의 '극딜토론' 에 출연했을 당시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쯔위를 비롯한 트와이스 멤버들은 지난 22일 M2 '극딜토론'에 출연해 제작진이 준비한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첫 번째 질문은 "벌거벗고 백화점 명품관에 들어가면 원하는 걸 준다고 하면 벗겠느냐"는 질문이었다.

이 질문에 정연·쯔위·지효는 망설임없이 "벗지 않는다"고 답했다. 지효는 "아이돌을 떠나서 기본적으로 안될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모모는 "벗는다"고 말하면서 "사람이 없을 지도 모르잖아"라고 설명했다. 이에 정연은 "백화점에 사람이 없을리가 있나"라고 받아쳐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두 번째 질문은 "남자친구와 키스했는데 냄새가 나면 말해주겠느냐"는 질문이었다. 이에 쯔위와 지효, 모모는 "얘기 안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쯔위는 "두번째에는 얘기할거에요"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고, 모모가 "이 닦고 오라고 하면 되잖아"라고 말하자 정연이 "그게 말하는거지" 라고 답답한 듯이 내뱉어 다시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네이버TV캐스트 M2 채널 '트와이스 첫키스썰.avi - 극딜토론'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